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대 자동차보험사 손해율 일제히 상승...KB·DB손보 상승 급커브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1월 28일 월요일 +더보기
지난해 5대 손해보험사의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초부터 진행되고 있는 자동차 보험료 릴레이 인상도 손해율이 떨어지면서 악화된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되고 있다.

보험사별로는 삼성화재, 메리츠화재 등의 손해율 상승폭이 4%포인트 정도로  높지 않았던 반면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은 7%포인트 이상 상승해 대조를 이뤘다.

28일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5대 손해보험사의 지난해 말(12월 가마감) 기준 누적 손해율은 모두 80%를 넘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017년 누적 손해율이 70% 후반에서 80% 초반에 머물렀던 것에 비해 4~7%포인트 올랐다.

손해율은 경과보험료(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를 발생손해액(가입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으로 나눈 것이다. 자동차보험 적정 손해율은 78~80%로, 이를 넘어가면 보험사들이 손해를 보게 된다.

특히 지난해 여름 폭염이 지속되면서 자동차 사고가 늘어난 데다 최저임금 및 정비수가 인상으로 4분기 손해율은 10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0124j.jpg


보험사 별로는 KB손해보험의 누적손해율이 88.4%로 가장 높았다. KB손해보험은 2017년과 비교해도 손해율 상승폭이 7.7%포인트로 가장 높다.

2017년까지만 해도 80% 초반을 유지했지만 1년 만에 2015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악화됐다.

이어 DB손해보험이 2017년에 비해 7.4%포인트 올라 88%를 기록했다. 현대해상은 85.7%로 전년 대비 6.2%포인트 올랐다.

메리츠화재와 삼성화재는 손해율 80%를 넘기긴 했지만 상승폭이 타사에 비해 낮았다. 메리츠화재는 손해율이 83.1%로 5대 손해보험사 가운데 가장 낮았다. 상승폭도 4.9%포인트에 머물렀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무리하게 점유율을 늘리지 않고 우량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다보니 손해율 상승폭이 적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화재는 5대 손해보험사 가운데 손해율 상승폭이 가장 낮은 4.6%포인트를 기록하면서 손해율도 85.2%로 선방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우량고객들을 확보하고 있어 적자를 보긴 했지만 상대적으로 손해율 관리를 잘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