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림축산식품부, 한 달간 배추·무 소비촉진 나선다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2019년 03월 03일 일요일 +더보기
배추와 무 가격이 좀 처럼 반등할 기미가 보이질 않으면서 정부가 나서 3월 한 달간 특별 소비촉진 대책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월동배추는 통상 포기당 4㎏ 안팎이지만, 올해는 5㎏을 넘길 정도로 작황이 좋다"며 "여기에 소비 부진까지 맞물려 월동배추·무·양배추·대파 등의 가격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대량 수요처와 소비자단체, 대형유통업체, 외식업체, 주산지 지자체 등과 긴밀하게 협업해 소비를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학교·공공기관 등 대량 소비처 단체 급식에서 제철 채소류 소비를 늘린다.대한영양사협회는 단체 급식에서 제철 채소류를 활용한 식단을 확대 편성하고, 영양사에게 겉절이나 무채 등 관련 요리법을 제공한다.

또 대형유통업체는 이달 말까지 시식행사 등에 필요한 판촉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특판 안내판을 설치해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한다.

외식업중앙연합회는 42만 회원 외식업체에 겉절이나 무채 등 월동채소류 찬거리 사용 확대를 요청하고, 주요 채소류 도소매 가격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제주지역 월동무와 양배추 수출도 최근의 호조세가 이어지도록 물류비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올해 월동무 수출은 4천509t으로 지난해보다 49%나 늘어났고, 양배추는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