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디지털 기업 변모 위해 채용 방식 바꿔야”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9년 03월 26일 화요일 +더보기
진옥동 신임 신한은행장은 디지털 기업으로의 변모를 위해 채용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용 단계에서부터 IT 기본 소양이 뛰어난 인재를 채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26일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조직 변화가 필요하며 그 전에 디지털 인재 확보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과거에는 상경계 출신 인재를 뽑아 그중 일부를 전환 배치해 IT인력으로 양성했다”면서 “하지만 앞으로는 처음부터 IT 인력을 뽑아 이들을 영업점에 배치해 고객과 만나게 하고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진옥동 행장은 IT 개발부는 사무실 등 근무 환경을 다르게 해야 한다고도 했다. 진 행장은 “개발자가 현업에 나가 있는 것이 애자일(agile) 개발론이며 디지털 인력들은 유목민이 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한 사무실에 모여 일하지 말고 현업 부서에 나가 일선 부서에서 느끼는 애로점을 IT 개발에 반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크기변환]진옥동 신한은행장 취임 기자간담회(2).jpg
이날 진 행장은 고객 중심의 가치창조를 강조했다. 진 행장은 “재무적으로 1000억, 2000억 원의 이익을 더 낸다고 해서 리딩뱅크가 아니다”라면서 “고객 중심의 가치를 창조하는 게 진정한 리딩뱅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객을 이익창출 수단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자산을 증식시키는 과정에서 은행의 이익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고객 중심의 의미를 설명했다.

진 행장은 앞서 진행된 취임식에서도 1등 은행이 되기 위해서 첫 번째로 기억해야 하는 가치로 고객을 꼽았다.

진 행장은 “은행의 전략과 추진 사업은 물론 상품과 서비스 전반을 고객의 관점에서 다시 돌아보고, 신한을 찾는 모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며 “업(業)의 본질에 대한 혁신, 글로벌과 디지털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과감한 시도를 통해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밖에도 진 행장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 부문과 관련해 기업금융 부문에 소호(SOHO) 부문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자산관리(WM) 부문을 새롭게 재정의해 무게 중심을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진 행장은 지난해 12월 은행장으로 내정된 후 3개월의 인수인계 기간 위성호 전임 은행장으로부터 기관 영업과 디지털 부문을 챙겨달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에게서는 리테일과 기업여신, 특히 기업 부문에 신경 써달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