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석헌 금감원장 "핀테크 기술, 금융범죄 집단과의 싸움 게임 체인저될 것"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3월 29일 금요일 +더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인공지능(AI)을 비롯한 핀테크 혁신기술이 향후 금융범죄 집단과의 싸움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지속 가능한 협업모델 구축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29일 오전 금감원에서 열린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 방지 프로그램 공개 행사'에서 이 같이 밝히고 금융범죄 해결에 핀테크 기술이 도입되는 것은 레그테크·섭테크 혁신의 본격적첫 발을 내딛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2.jpg

윤 원장은 "보이스피싱과 대출사기문자는 사기범들의 본거지가 외국에 있는 경우가 많고 설사 검거에 성공한다고 해도 오랜 시일이 지나 피해 구제가 쉽지 않다"며 "피해 자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것이 바로 최선의 대응책"이라고 강조했다.

AI를 비롯한 핀테크 혁신기술을 활용해 시스템이 전화와 문자의 사기 여부를 판단하고 이용자에게 위험을 즉시 알리는 것이 잠재적 위험 대처에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아울러 윤 원장은 신기술을 활용해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두텁게 보호하는 포용금융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자리이자 핀테크-레그테크-섭테크로 이어지는 혁신 생태계 조성이 본격화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원장은 "보이스피싱이나 대출사기문자 기법도 계속 지능화 할 것이에 이제 쫒는 자와 쫓기는 자의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앞으로도 금감원은 금융회사, 레그테크·섭테크 전문기업 등과 함께 지속가능한 협업 모델 구축에 대응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