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화내용만으로 보이스피싱 판별 가능...은행권 금융사기 척결 나섰다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3월 29일 금요일 +더보기

금융당국과 국내 시중은행들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보이스피싱과 금융사기 피해 척결에 나섰다. 금융당국에 누적된 각종 금융사기 자료와 시중은행이 개발한 AI 기술을 접목해 피해 예방에 나선 셈이다.

금융감독원은 29일 오전 금융사기 방지 AI 프로그램 시연 행사를 가졌다. 그간 금융당국은 금융회사, IT기업 등과 함께 금융사기의 양대 축인 휴대전화 통화 내용(음성) 및 문자 메시지로 이루어지는 금융사기를 판별할 수 있는 AI 앱과 AI 알고리즘 개발을 진행해왔다. 

02.JPG
▲ (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장,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김대환 소만사 대표, 고필주 지란지교시큐리티 부사장 ⓒ금융감독원

먼저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은 지난해 3월 금감원과 KB국민은행, 아마존이 협업팀을 구성해 AI개발에 착수했고 지난해 11월 알고리즘 개발을 완료했다.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은 지난해 11월 금감원과 IBK기업은행, 한국정보화진흥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지난 2월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 시스템을 개발했다.

AI앱 알고리즘은 여타 다른 IT기업에도 무상 제공될 예정이고 알고리즘을 전달 받은 기업은 이를 기반으로 대출사기 문자를 적출해내는 휴대전화 앱 등을 개발·보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날 시연회에서도 윤석헌 금감원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공동으로 개발한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즘 을 IT·보안기업 3곳에 전달했다.

한편 IBK기업은행이 개발한 AI 앱은 휴대폰 통화내용 분석해 보이스피싱 의심시 3단계에 걸쳐 경고 음성 및 진동 송출을 보내 소비자가 보이스피싱임을 인지하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지난 18일부터 IBK기업은행 고객을 대상으로 3개월 간 시범 운영을 시작했고 이후 앱 기능을 개선 및 보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03.jpg
▲ IBK기업은행 관계자가 보이스피싱 방지 AI 앱 시연에 나서고 있다. 통화 내용을 근거로 3단계에 걸쳐 보이스피싱 위험 정도를 소비자에게 통보하는 시스템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은행 측은 현재 앱을 통한 보이스피싱 탐지율은 약 90%에 육박하고 있고 현재 구글 정책때문에 '안드로이드 8' 버전 이하 고객들만 앱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현재 앱 설치시 당행 고객 번호를 인식해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앱 기능을 정교화하고 확대 운영한다면 모든 은행 고객들이 접근하도록 할 것"이라며 "앱을 설치해서 동작하고 있다는 사실만 알고 있으면 보이스피싱 예방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및 대출사기문자의 최신사례를 금융회사와 IT기업에 제공하여 앱 및 알고리즘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AI에 기반한 추가적인 앱 개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