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해 하반기부터 사회초년생 은행대출 수월해진다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4월 02일 화요일 +더보기

금융거래 이력 부족으로 은행 대출이 어려웠던 금융소외계층의 은행대출 이용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사회초년생 등 과거 금융거래 경험이 부족해 낮은 신용등급을 받았더라도 통신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재평가결과 신용도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되면 대출이 가능해지도록 하는 셈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최근 2년 내 신용카드 사용이력 및 3년 내 대출 경험이 없는 '금융이력 부족자'는 약 1303만 명에 달하고 있다. 이들은 신용도가 양호함에도 불구하고 금융거래 이용경험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신용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았다.

사회초년생을 비롯한 금융소외계층의 신용도는 대부분 중위등급(4~6등급)을 부여받았는데 이는 일반차주 평균 신용등급(3.0등급)보다 확연히 낮다.

특히 신용평가에 반영중인 비금융정보가 신용여력 등 신상정보에 국한돼있고 반영비중도 15.4%에 그쳐 금융소외계층의 신용도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금융당국은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재평가절차를 도입해 신용도가 양호한 금융소외계층이 은행대출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01.png

올해 상반기 중으로는 비금융정보를 이용해 신용도를 재평가하고 대출가능 여부를 재심사하는 과정을 만들 예정이다.

하반기까지는 재평가절차를 여신심사단계로 흡수해 일반인과 동일하게 여신심사 과정에서 신용도를 평가하고 해당 결과가 대출승인이나 금리, 한도 등에 차등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보완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부터 5대은행(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NH농협)은 통신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재평가 절차를 도입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통신스코어를 통한 신용도 재평가시 기존 대출이 거절된 금융소외계층 약 71만 명 중에서 20만 명이 은행권 대출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감원은 최근 정부가 추진중인 비금융정보 활성화 정책이 은행권에도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이행상황 등 점검을 강화하고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은행 신용평가 방안이 마련되도록 평가항목의 다양화, 모형의 고도화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