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구 금융위원장 "정맥인증 서비스로 디자털 격차 해소 도움될 것"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4월 14일 일요일 +더보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정맥인증 서비스의 일반화를 통해 바이오 인증 서비스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정맥인증 서비스가 디지털 격차 해소 측면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정맥인증 서비스 시연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서비스 도입을 통해 소비자 편익이 대폭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특히 다수 고객을 보유한 은행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면 그 편익은 엄청날 것"이라며 "신용정보법 개정을 기다리고 있는데 법적인 측면 외 다른 제도적 개선도 금융당국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01.png
▲ (왼쪽부터)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최 위원장은 본인이 40년 KB국민은행 주거래 고객임을 강조하면서 "40년 주거래 고객인데 지난해 국민은행 파업당시 급여계좌를 바꿀지 생각도 했지만 오늘 정맥인증 받고나니 (옮기지) 못하겠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KB국민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선보인 '손으로 출금 서비스'는 은행 모든 창구와 ATM기기에서 정맥인증을 활용해 현금 출금이 가능한 서비스다. 통장이나 신분증, 현금카드, 비밀번호 등이 없어도 은행거래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고객의 바이오정보를 개별적으로 사용할 수 없는 2개 조각으로 분할해 금융회사와 금융결제원 분산관리센터에 보관 후 실제 거래시 2개의 바이오정보 조각을 결합해 바이오인증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정보유출 우려도 줄였다는 설명이다.

고객의 바이오정보 원본은 수집하지 않고 패턴화한 뒤 2번 암호화해 수집하고 고객 바이오정보와 개인정보는 암호화 후 분리 보관하기 때문에 바이오정보만으로 개별 고객 식별이 어려워 보안 측면에서도 안전하다는 점도 특징 중 하나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바이오 정보는 늘 우리 몸에 지니고 있어 편리하지만 변경할 수 없는 정보이기 때문에 어떻게 관리하는지가 중요하다"며 바이오정보를 분산 보관한다는 점에서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비대면 거래 위주의 서비스 개선이 이뤄지면서 그동안 소외됐던 대면거래 성향의 고령층 고객의 편익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KB국민은행 고객 약 1800만 명 중에서 300만 명이 대면성향 고객이며, 약 80만 명이 60대 이상 대면성향 고객이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어떻게 하면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이 나오지 않고 간단하게 디지털 금융을 활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며 "빠르고(Fast), 쉽고(Easy), 단순하게(Simple) 디지털 금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