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액정 손상 방지 대책 강구할 것"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더보기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간)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폴드 리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를 점검하고 내부 테스트를 추가로 진행하기 위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수 주 내로 출시 일정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연기 기간은 길게는 1~2개월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5월 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로 예정됐던 출시 일정도 순차적으로 밀릴 전망이다.

갤럭시 폴드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은 오는 26일 미국에서 최초로 출시될 계획이었으나 스크린 깜빡거림, 꺼짐, 줄 생성 등 결함이 발생한다는 지적을 받고 출시 연기를 결정한 것이다.

과거 갤럭시 노트7 배터리 사태를 겪은 삼성전자로서는 리뷰어들 사이에 논란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예정된 출시일정을 고집해 논란에 휩싸일 필요가 없다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11.jpg

출시에 앞서 미국 매체들은 리뷰를 위해 받은 갤럭시 폴드 화면 보호막을 벗기자마자 화면 작동이 멈췄다거나, 보호막을 벗기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깜빡거리는 등의 현상을 겪었다고 전했다. 디스플레이 힌지 부분에 이물질이 들어가 화면이 툭 튀어나오는 경우도 보고됐다.

23일과 24일 각각 홍콩과 중국 상하이에서 갤럭시 폴드의 기자단 설명회 행사도 연기했다.

삼성전자는 “회수된 제품의 초기 검사 결과 힌지 상·하단 디스플레이의 노출 부분 충격과 관련 있어 보인다”며 “디스플레이 성능에 문제를 일으킨 이물질이 제품 내부에서 발견된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힌지의 상·하단 부분이 기존 스마트폰처럼 프레임으로 막혀있지 않아서 미세한 틈이 생기고 이 때문에 충격에 취약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측은 “발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갤럭시 폴드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화면 보호막을 포함한 디스플레이 사용법과 주의사항 안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