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지주사 투자부동산 38% 증가...KB금융, 2조1198억 원 ‘톱’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더보기

지난해 국내 7대 금융지주의 투자부동산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임대수익 역시 전년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KB금융지주(회장 윤종규)가 유일하게 2조 원대의 투자부동산을 보우한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금융지주사들은 1조 원에도 크게 미치지 못했다.

지방금융지주 가운데는 DGB금융이 투자부동산을 2배 이상 늘리며 4대 금융지주인 우리금융(회장 손태승)과의 격차를 좁혔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4대 금융지주와 3대 지방 금융지주의 투자부동산 보유 규모는 총 4조1342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2조9909억 원 대비 38.2% 증가한 규모다. 감가상각비 누계 등을 차감하지 않은 공정가치는 5조4423억 원에 달한다.

금융지주 투자부동산.JPG
금융지주사별로 살펴보면 KB금융지주의 투자 확대가 두드러졌다. KB금융의 작년 말 투자부동산 보유 규모는 1년 새 두 배 이상 불어나면서 단숨에 2조원을 돌파했다. 하나금융(회장 김정태)이 7111억 원, 신한금융(회장 조용병)이 4748억 원, 우리금융이 3781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KB금융의 투자부동산가 증가한 요인은 자산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 증권과 자산운용 등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펀드를 확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투자부동산이 크게 늘면서 이에 따른 KB금융의 임대수익도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KB금융의 투자부동산 관련 임대수익은 875억 원으로 47.6%(282억 원) 증가했다. 이는 전체 금융지주의 임대수익 1537억 원의 절반이 넘는 액수다.

이밖에도 신한금융과 우리금융도 투자부동산 보유액이 각각 13.5%(565억 원)과 1.8%(68억 원)씩 증가했다.

반면 하나금융의 투자부동산 장부금액는 9766억 원에서 7111억 원으로 27.2%(2655억 원) 줄었다. 다만 감가상각비 등을 차감하지 않은 공정가치는 9.5%(1097억 원) 감소에 그쳤다.

◆ DGB금융, 지방 금융지주 ‘부동산 부자’ 등극...1년 새 투자부동산 130% 증가

3대 지방 금융지주 중에서는 DGB금융지주(회장 김태오)의 투자부동산 규모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DGB금융의 투자부동산 장부금액은 1년 새 130% 증가한 2149억 원으로 집계됐다. 공정가치도 2배 이상 늘어난 2445억 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DGB금융의 투자부동산 임대수익은 1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무려 270%나 늘었다. DGB금융의 투자부동산 임대수익은 지방 금융지주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나아가 우리금융(51억 원)의 2배에 달하며 하나금융(113억 원)과는 불과 13억 원 차이로 격차를 좁혔다.

금융지주 임대수익.JPG
BNK금융(회장 김지완)은 지난해 말 기준 전년 대비 6.3% 증가한 1982억 원 규모의 투자부동산을 보유했지만 DGB금융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공정가치는 2137억 원으로 3.7% 늘었으며 29억 원의 임대 수익을 올렸다.

반면 JB금융은 투자부동산 전년 대비 61%(589억 원) 감소하며 373억 원에 그쳤다. 이로 인한 투자부동산 공정가치도 23.6% 감소했으며 임대수익은 4억 원(8.3%) 줄었다.

지난해 JB금융은 토지 273억 원과 건물 299억 원을 비롯해 총 572억 원에 달하는 투자부동산을 처분한 데 반해 신규 취득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금융지주사에서 부동산 신탁사를 인수하면서 해당 계열사의 투자부동산 규모가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과 장기간 지속되던 저금리 기조의 변화로 부동산 투자에 대한 선호도가 예전만 못해졌다”면서도 “하지만 소매가 아닌 대형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에 대한 금융사의 투자 수요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