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수력원자력, 국회 질타에도 직원 비리 급증...성추행·금품수수 잇따라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더보기

한국수력원자력(대표 정재훈)이 임직원 비리로 국정감사에서 질타를 받은 뒤 업무기강을 바로 세우고 내부교육을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으나 정작 지난해 징계 건이 2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성추행과 금품수수 등 각종 비리가 이어지면서 가장 강력한 징계인 해임조치가 지난해 3건이나 있었고, 올들어서도 징계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한수원 임직원 징계는 51건으로 전년(25건)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한수원 징계처분 건수.png

한수원의 징계는 견책, 감봉, 정직, 해임 등 네 가지로 나뉜다. 견책과 감봉은 경징계이며 정직과 해임은 중징계에 해당한다.

견책은 2017년 14건에서 2018년 15건 1건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감봉은 5건에서 22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감봉의 원인으로 업무처리 부적정, 품의 유지의무 위반, 부적절 처신 등이 기재됐는데 실제 내용을 살펴보면 음주 운전, 금주 주류 반입, 부하 직원 폭언 등 종류도 다양했다.

중징계인 정직 역시 2017년 5건에서 2018년 11건으로 6건 늘어났다. 2017년 한 번도 없었던 가장 강력한 징계인 해임은 지난해 3건이나 발생했다.

해임 중 한 건은 한수원 2급 직원이 바라카 원전 현장에서 비정규직 동남아 여성을 수개월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내용이다. 지난해 4월에는 직원의 금품수수 건으로 해임과 함께 검찰 고발까지 진행됐다.

51건에 달하는 한수원의 징계 건수는 다른 한전 자회사와 비교해도 월등히 많은 숫자다. 지난해 한국남동발전은 30건, 한국남부발전은 17건, 한국서부발전은 15건, 한국중부발전은 11건, 한국동서발전은 5건에 불과했다.

(((((((((((((((((((한전 발전 자회사 2018년 징계건수.png

한수원은 올해에도 1분기 징계 건수가 벌써 15건에 이르고, 5월에만 해임 중징계가 두 건이나 발생하는 등 직원 기강 해이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5월 초 직원 A씨가 여직원을 대상으로 성추행 등 성비위 행위를 저지르고, 수시로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것이 적발돼 해임절차가 진행 중이다. 비슷한 시기 직원 B씨도 해임됐다. 음주 운전 단속을 회피하기 위해 경찰 공무원에게 상해를 입히고 도주하는가 하면 운전면허가 취소됐는데도 무면허 운전을 일삼았다. 이후 허위 근태처리·자신의 승진심사를 위해 인사처에 허위서류를 제출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한수원은 지난 2017년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자체감사 결과 업무처리 부적절의 경우 147건, 금품·향응 수수의 경우 93건 등 총 306건의 징계가 있었던 만큼 향후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적받은 바 있다.
 
이에 한수원은 임직원 복무 기강 확립을 위한 감사 사각지대 점검을 강화, 향후 기강해이 등 비리 행위 발생 시 엄정한 징계 처분으로 공직기강 확립, 청렴 교육 내실화로 임직원 청렴 의식 향상, 고위직 주관 청렴 교육, 사례 중심 교육 등을 시행했다. 청렴 교육 사각지대로 꼽히는 발전팀 등의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집중 교육을 시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각종 업무 기강 해이 사태가 급증하면서 이러한 노력이 빛을 바라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한수원 관계자는 "규정대로 처리했다"며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수원 임직원들의 업무 기강 해이 및 도덕적 해이 문제는 매년 국정감사 때마다 언급되는 단골 주제다. 국감 시즌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곱지 않은 시선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