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과급 976만 원 너무 적어" 르노삼성 임단협 부결...노사분규 장기화 조짐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더보기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총회에서 노사의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던 노사분규가 다시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르노삼성은 르노삼성자동차노동조합이 21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찬성 47.8%, 반대 51.8%로 협상안이 부결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르노삼성의 2018년 임단협 협상은 오랜 부분파업과 협상결렬로 인한 진통 끝에 11개월 만에 잠정합의안이 최근 도출된 바 있다.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성과 및 특별 격려금 976만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과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이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총 2219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한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총회에서 51.8%의 반대로 결국 부결됐다.

부산공장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찬성 52.2%, 반대 47.2%로 노조 출범 이후 1차 투표결과로는 역대 최대 찬성률을 보였으나,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찬성 34.4%, 반대 65.6%로 표를 던져 이번 투표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

겨우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던 노사분규가 다시 장기화 국면을 맞으면서 르노삼성은 우선 수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9월 위탁계약 생산계약이 끝나는 닛산로그의 후속물량 확보도 불투명한 상태다. 르노그룹은 당초 올해 3월 초까지 XM3 신차의 수출물량을 생산할 공장을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르노삼성의 노사 임단협 합의가 길어지면서 결정을 미루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22일 긴급회의를 열어 후속 대책을 마련하고 사측과 재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재협상 타결이 늦어질 경우 신차 배정 가능성이 줄어들고 지역경제의 고통이 커질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