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주류, 6월부터 가격 올린다...소주 6.5%·클라우드 9% 인상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더보기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롯데주류는 오는 6월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다.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360ml 병 기준) 오른다. 맥주 ‘클라우드’는 1250.0원에서 1383.0원으로 133원(10.6%/500ml 병 기준) 인상한다. ‘클라우드’의 가격 인상은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처음이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만에 출고가를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ml 병 기준) 인상한다. 18L 용량의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오른다.

출시 2주년을 맞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대중적이고 친근하게 즐겨 마시는 레귤러 맥주인 만큼 이번 가격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 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