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후보, 노조반대·카드업계 현안 어떻게 풀어갈까?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2019년 06월 09일 일요일 +더보기
김주현.jpg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사진)이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되면서 카드업계의 시급한 현안과 사무금융노조의 반대 등을 어떻게 풀어낼지 주목된다.

7일 여신금융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회장 후보자로 총회에 단독 추천했다. 관료 출신의 김 후보자는 업계 출신의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와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을 제쳤다. 

김 후보자는 이달 18일 협회 임시총회에서 97개 회원사의 투표로 의결을 거친다. 총회에서 최종 후보가 탈락한 사례가 없는 만큼 무난하게 여신금융협회장에 최종 선임될 전망이다. 

행정고시 25회 출신의 김 후보자는 기재부·금융위 정책부서를 골고루 경험한 '금융통'이지만 여신업계 경력은 전무하다. 업계 관계자들이 입모아 "관 출신 후보는 인맥 등에 강점이 있지만 카드사 출신보다 업계 내부 사정을 상세하게 알지 못한다"고 지적하는 이유다. 

이같은 우려 속에서도 김 후보자가 협회장에 선임되면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산적하다.

먼저 노조와의 신뢰 회복이다. 관료 출신인 김 후보자가 최종 후보 3인에 선출되자 사무금융노조는 협회장선거에 이례적으로 성명을 내고 "관료출신 인사가 선출될 경우 낙하산 사례로 규정하고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노조는 김 후보자의 내정 이후 한 발 물러섰다. 노조 관계자는 "명확한 계획없이 협회장에 선임될 경우 금융당국의 거수기가 될까 우려했던 것"이라며 "정당한 절차를 통해 선출된만큼 문제제기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 협회장의 역할이 중요한만큼 만남을 추진해 이같은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카드업계 불황 탈출을 위해 추진 중인 3대 과제 역시 해결해야 할 과제다. 지난 4월 카드노조는 △레버리지배율 6배에서 10배로 확대 △대형가맹점 카드수수료 하한선 마련 △부가서비스 축소 시행 3가지를 금융당국에 요구하며 관철되지 않을 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특히 카드노조는 당시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카드산업 경쟁력 제고 및 건전화' 방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금융위 사무처장 출신인 김 후보자가 카드노조의 요구에 힘을 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지부진한 신사업 활성화와 후발 주자들의 추격도 고심거리다. 간편결제 시장이 성장하자 카드업계는 지난해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반의 공동결제 시스템인 '저스터치'를 내놨지만 활성화되지 않은 상태다. 반면 서울시가 출범한 QR코드 중심의 '제로페이'는 정부와 국회를 중심으로 추가지원책 논의까지 나오고 있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신사업은 대부분 규제 문제 등에 얽매여 진행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관 출신 협회장이 된다면 그런 부분을 해소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카드노조 파업은 잠정적으로 연기된 상황이다. 국회를 중심으로 대형가맹점 상한선 마련에 상당한 의견 합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측은 "야당 일부 의원 일부가 가맹점 수수료율 문제의식에 공감했다"며 "레버리지 확대나 부가서비스 축소 문제도 협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