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소비자금융포럼] 이상제 부원장 "소비자보호 자체가 금융사의 중요 경쟁력"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더보기

이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금융산업에 있어 소비자보호는 그 자체만으로도 중요한 경쟁력이라며 언제나 소비자 관점에서 불합리하거나 불편한 점이 없는지 살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원장은 18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 소비자금융포럼'에서 이 같이 밝히고 금융당국과 금융회사 모두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소비자보호체계를 확립해야한다고 전했다. 

지난 1월 금융위원회와 한국갤럽이 실시한 금융소비자보호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서 국민 10명 중 7명이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가 '미흡'하다고 답변할 만큼 국내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역량은 역부족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 부원장은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 간편결제, P2P 대출 등 실생활에서 느껴지는 금융산업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고령화가 급속 진행되면서 은퇴 이후의 삶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환경변화는 소비자보호 정책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고려해야 할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상제 부원장.JPG
이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
그는 "기술 고도화와 함께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속에서 취약계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보완장치를 마련해야한다"면서 "노후자산관리를 염려하는 국민들의 금융 의존도가 높아짐에 따라 금융회사가 국민들의 요구와 기대치에 충족시킬 수 있도록 시스템과 역량을 갖춰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감독당국과 금융회사, 그리고 국민들과의 공감대가 더욱 두터워져야 하고 막대한 불법금융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더욱 혁신적인 방법이 모색되어야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올해 성숙한 소비자보호 체계 확립을 위해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자체 역량을 강화시키고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가 정착되기 위한 여건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이 부원장은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실태를 평가해 종합등급을 산출하고 평가그룹별 결과를 공개하는 한편 미흡한 회사들은 사후관리를 통해 건전한 경쟁관계를 형성하도록 할 것"이라며 "불합리한 금융관행을 지속 개선시키기 위해 감독·검사 업무에도 반영하고 상품 관련 공시제도도 보완해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핵심정보가 제공되도록 개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자동적출시스템을 구축해 불법금융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고 사회적 약자들이 금융지식 부족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고령자 및 영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금융교육을 제공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금융감독원도 금융산업 전반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깊어질 수 있도록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감독업무를 수행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항상 소비자단체와 금융회사와 활발히 소통해 소비자보호라는 공동의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