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소비자금융포럼] 강정화 회장 “모든 단계에서 소비자 배려하는 금융 시스템 중요”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더보기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낮은 수준이라며 적절한 규제와 함께 모든 단계에서 ‘소비자’를 고려하는 금융회사들의 내부 시스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정화 회장은 18일 오후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 소비자금융포럼'에 참석해 “소비자 보호 체계 마련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소비자보호가 아직 취약하다고 평가되고 있는 만큼 이번 포럼은 중요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금융소비자보호 수준에 대해 대다수의 소비자들이 낮게 평가하고 있다”며 “이는 소비자들의 경험에서 나오는 것인 만큼 소비자보호 체계가 소비자가 체감할 정도의 진전은 없었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이어 “금융은 상대적으로 소비자들이 충분한 정보를 얻기 어렵고 합리적인 선택이 쉽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적절한 규제와 금융회사의 모범규준이 강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정화 회장.jpg
▲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
강 회장은 2016년 UN에서 개정한 소비자보호가이드라인 ‘좋은 기업의 비즈니스 관행을 위한 원칙’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는 모든 단계에서 소비자를 공정하고 정직하게 대우하고 소비자에게 불필요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비윤리적·사기성 마케팅을 하지 말아야 하며 소비자가 정보에 입각해 올바른 선택할 수 있도록 상품, 서비스, 이용 약관, 적용 수수료 및 최종 비용 등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강 회장은 “규제 못지 않게 기업의 모범적 기준 설정과 실천은 중요하다”며 “금융회사들이 갖춰야 할 소비자보호시스템 등 이번 포럼에서 논의되는 내용들이 적극 반영돼 금융소비자보호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