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항공, 김포발 항공기 인천공항으로 회항..."버스 제공했으니 알아서 귀가"

손지형 기자 jhson@csnews.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더보기

기상문제로 제주도 여행을 망친 것도 모자라 김포공항이 아닌 인천국제공항 회항으로 고충을 겪은 소비자가 항공사 측의 나 몰라라식 대응에 울분을 감추지 못했다. 제주항공 측은 ‘천재지변’으로 인한 회항으로 항공권 환불 외 별도의 보상 규정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사는 심 모(여)씨는 가족여행으로 제주항공 김포발 제주행 항공권을 왕복 20여만 원에 구매했다. 이륙 전 밀린 항공편이 많아 순서를 대기하면서 40분 지연 출발한 비행기는 상공에서 몇 차례 착륙시도 끝에 '기상 악화'를 이유로 결국 회항했다. 당시 19시 35분 발 항공편은 상공에서 3시간을 선회한 후 밤 11시가 넘어서야 공항에 도착했다. 

설상가상으로 회항한 여객기는 항공 교통 문제를 이유로 김포공항이 아닌 인천공항에 착륙했다. 같은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수백명의 귀갓길은 예상치 못한 착륙으로 인해 아수라장이 됐다.

심 씨 역시 여행 취소로 인해 제주도에 예약해둔 1일 숙박비 10만 원과 택시비 3만 원 가량 손해를 감수해야 했다.

심 씨와 승객들은 회항  후 처리 과정에서 제주항공의 서비스가 형식적이고 미흡했다고 주장했다. 서울과 김포로 가는 버스 몇 대만 제공한 후 탈려면 타고 안 탈려면 알아서 하라는 식이었다고.

심 씨는 밤 11시가 넘는 늦은 시간이라 공항 인근에 숙소를 제공해달라고 제주항공 직원에게 요청했지만 버스 제공 외에는 해줄 수 있는 부분이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심 씨는 “착륙 순서가 밀려 출발지가 아닌 인천국제공항에 내렸는데 대책도 없이 알아서 가라고 하더라. 달랑 버스 몇 대 제공하는 것도 대단한 서비스인냥 생색내기 급급했다. 천재지변으로 인한 피해보상이 없다는 규정을 강조하기 전에 승객들의 불편을 우선 생각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분개했다.

더욱이 심 씨는 회항 이유가 제주항공 기장의 재량이 부족했기 때문은 아닌 것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같은 날 제주항공이 착륙을 시도했던 비슷한 시간대에 이스타항공은 제주국제공항에 정상 착륙했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관계자는 “강풍으로 회항한 것이기 때문에 보상이 없는 건 어쩔 수 없다. 기상 상황은 매 시간마다 달라지기 때문에 당시 회항 도착지도 예측할 수 없었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장의 재량으로 착륙을 못한 것이 아니라 기장의 판단에 따라 회항한 것이다. 티웨이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당일 기상 악화로 착륙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회항으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에 보상 기준이 명확히 제시되지 않고 있어 분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항공사의 자체 규정에 따른다면 기상 악화에 따른 운송 불이행은 회항지가 다르다 해도 항공사 측에 책임을 묻기 어렵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손지형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9-06-29 19:36:33    
천재지변까지 회사책임이라고 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
1.***.***.141
profile photo
hh 2019-06-29 12:55:18    
빡칠만하겠지만
누가 일부러 인천에 내려주겠냐
천재지변 위험하다고 생각해서 안전한곳에 내려준걸
감사하게 생각해야지 한국인들 이해못해..
그럴바엔 니들이 직접 비행기 개인으로 사서 타고다니든가
124.***.***.69
profile photo
역시조선인가 2019-06-28 23:48:52    
이건 기장 자존심 긁어내리는 발언인듯.
117.***.***.205
profile photo
J 2019-06-28 23:47:15    
기자님. 원래 손님이란건 일단 처음 비행일정이 꼬인 순간부터 뭘 어떻게 해도 불평을 할 수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계속 착륙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으면 유류와 착륙중량문제 때문에 인천이 아니라 광주나 청주로 밖에 못갔을 수도 있어요. 아에 보상이 없어도 뭐라고 못할 판에 그래도 버스라도 해줬는데 고객의 불평은 당연한거지만 기자님이 그러시면 안되죠 ㅋㅋㅋ
117.***.***.205
profile photo
알바많네 2019-06-28 21:40:54    
댓글이 다 제주항공 알바구만.. 개늠들
106.***.***.176
profile photo
ㅋㅋ 2019-06-28 21:30:59    
항공사는 뭐 공공기관이냐ㅋㅋㅋㅋ 3시간 비행한 기름값 지상비 보상비에 더해서 해달라는 대로 다해주게ㅋㅋ 공공기관도 안그러겠구만
61.***.***.26
profile photo
B747 2019-06-28 01:31:03    
기자님 원래
밤 11시 넘으면 김포공항은 이착륙 금지입니다. 그래서 11시넘으면 인천공항 회항이정상적입니다
110.***.***.113
profile photo
진성 소비자 2019-06-27 23:11:56    
기자님은 재난을 즐기고 관제시스템을 부정하는 저의가 있으신가요?
60.***.***.216
profile photo
분당늑대 2019-06-27 12:38:54    
무리하게 착륙하다 사고나면? 항공기가 버스인줄 아나보네...
김포를 못가는 상황이였나보지 이게 기사냐?
219.***.***.70
profile photo
훈장님 2019-06-27 09:37:02    
이런 쓰레기 같은 기사를 기사라고 쓰다니 여기에 들어간 데이터가 아깝다.

손지형 기자는 밤 11시에 인천에서 김포공항 가는게 어려워보여요?

차가 끊길 시간이었으면 제공 했겠지만 그런 상황도 아니었을테고 물론 소비자 입장에선 억울하겠지만

기상조건때문에 그런걸 ? 아무리 요즘 기자들 글싸지르고 땡 치는게 다라지만 해도 너무하네 ㅋㅋㅋ 진짜
106.***.***.43
profile photo
어휴 2019-06-27 09:13:50    
이걸 기사라고...
106.***.***.151
profile photo
Chopin 2019-06-27 08:06:54    
1. 팩트 체크가 많이 부족하네요 기자님. 해당 고객이 왜 항공사 제공 버스를 이용 하지 않았는지, 숙박을 요청한 이유가 '밤 11시가 넘어서'인건지, 밤 11시가 넘으면 집에 도착 못하는 사정이 있는지 등 근거가 없으니,
그저 고객 입장에서, 항공사가 제공한 서비스(버스 대절)가 자신이 원하는 수준(숙박 제공+알파)에 미치지 못해 억지 부리는 모습으로밖에는 안 보입니다. 기자는 자기 생각 없이 받아쓰기만 했구요(항공권 가격은 1인 기준인지, 몇일날 발생한 건지, 다른 항공사는 어찌했는지 등 세부 필요 내용도 안 보이네요)
2. 여론을 움직이고 싶으면 좀 앞뒤 맥락을 보고, 포인트를 짚고 기사를 쓰셨으면 좋겠어요.
121.***.***.131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