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넥슨, 매각 용두사미로 끝나나…막판 가격 협상 불발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더보기
올 초부터 게임업계를 뜨겁게 달궜던 넥슨 매각 이슈가 ‘용두사미’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NXC 김정주 대표와 인수자간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했던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 매각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도이치증권 등 매각 주관사들은 곧 이 같은 내용을 인수후보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김 대표는 본인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의 지분 98.64%를 올해 초 매물로 내놨다. 지난달 본입찰 후보로 넷마블, 카카오 등 전략적투자자(SI)와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 베인캐피털, MBK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FI)가 선정된 바 있다.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와 아마존, EA 등 해외 SI는 참여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넥슨의 인수금액으로 13조~15조 원 정도를 예상했다.

하지만 이후 베인캐피털과 카카오가 탈락했고, 최근까지 매각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막판 가격 협상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넥슨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 공식입장을 밝히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