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죤,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 체결..."소비자 안심 위해 최선"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더보기

종합생활용품 전문기업 피죤이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제품 안전관리 강화에 발 벗고 나섰다.

피죤(대표 이주연)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은 올해 1월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화학물질∙화학제품 관리 강화 대책’ 후속 조치 중 하나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도하고 기업과 시민 사회가 참여하는 시장 자율의 제품 안전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5일 서울에서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정부기관 2곳과 피죤을 포함한 19개 기업,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등 2개 시민단체가 동참한 협약식이 열렸다. 이는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 간 화학물질∙화학제품 관리 강화를 위한 협력 기반 마련에 힘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피죤 CI.jpg
지난 2017년 2월에 제1기 협약기업으로도 참여한 바 있는 피죤은 "제2기 협약기간인 오는 2021년까지 생활화학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기업으로서의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특히 피죤은 제품 내 함유된 모든 성분을 공개하는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공개 확대’ 방침을 준수하고 사례 모니터링을 통한 보상 시스템 개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강화된 제품표준 및 안전관리지침을 마련해 생활화학제품 안전 책임주의를 실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피죤 관계자는 “피죤은 지난 1978년 국내 최초로 섬유유연제를 출시한 이래 오직 ‘품질본위’ 제품 철학을 토대로 끊임없이 시장에 혁신적 제품을 선보이며 생활용품업계의 선도적 입지를 다져왔다”며 “기업 책임의식을 높이고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하는 것에 적극 공감하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전담부서를 통해 철저한 제품 안전관리와 소비자 안심까지 챙기는 노력을 전사적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