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HDC현대산업개발, 여름철 옥외근로자 위한 ‘고드름 캠페인’ 진행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더보기
HDC현대산업개발은 여름철 옥외근로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온열질환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더위탈출 HDC 고드름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은 현장의 작업·휴식시간을 기상청의 '더위체감지수'를 활용해 운영 중이다. 섭씨온도 30도 이상일 때 특히 취약 시간대(오전10시~오후5시)에 안전 순찰조를 운영해 근로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온열질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구역별, 공종별로 비상사태 모의훈련도 실시하고 있다.
 
크기변환_사진2. HDC현대산업개발의 병점 아이파크 캐슬 현장 직원들이 혹서기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HDC 고드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jpg

또 현대산업개발은 공종에 따라 고위험군, 위험군, 일반군으로 나누어 폭염경보(35℃이상) 발령시 고위험군은 폭염경보 해제 전까지 작업을 중지한다. 

위험군은 40분 작업 20분 이상 휴식, 일반군은 50분 작업 10분 이상 휴식 근로규칙을 철저히 준수한다. 

현대산업개발은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 청주 가경 아이파크 2차 현장 등 전 현장에 냉방시설과 냉동고, 음료 등이 마련된 'HDC 고드름 방'을 설치해 현장근로자가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물과 얼음을 배송하고 온열 질환자 응급처치를 담당하는 쿨센터(Cool Center)를 운영하고 현장 작업장 인근에는 '몽골텐트 고드름방'을 설치했다. '고드름방' 이용에 제한이 있는 현장에는 '고드름카'를 배치했다. 

이밖에도 강제휴식을 부여하는 '휴식시간 알리미', 이온음료와 얼음을 제공하는 '찾아가는 보건관리' 등을 시행하여 폭염에 노출되는 옥외근로자의 온열질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여름철 폭염경보가 지속될 경우를 대비해 고위험군 작업현황을 파악할 것”이라며 “안전관리 지역책임자와 안전담당 임원 등이 함께 수시로 현장을 점검하는 비상체제를 가동해 폭염으로 인한 안전사고예방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