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험사, 미래 예측해 인수합병(M&A) 해야"...인슈어테크 세미나 열려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2019년 07월 08일 월요일 +더보기
보험산업에 신기술을 적용하는 인슈어테크 시대를 맞아 보험사는 인공지능(AI)개발만큼 인수합병(M&A)에 몰두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생명보험협회가 개최한 '인슈어테크: 보험의 현재와 미래' 세미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창경 한양대학교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강조하며 "보험사 최고경영자는 3~5년 뒤에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예상하고 M&A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경 교수.jpg
▲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서 생명보험협회가 개최한 '인슈어테크 : 보험의 현재와 미래' 세미나가 열렸다. 김창경 한양대 교수가 기조연설에 나서고 있다.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그는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의 사례를 들며 새로운 성공방적식은 곧 기업의 M&A 역사였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글로벌 플랫폼 기업 아마존(amazon)에 의해서 보험업의 미래가 불안정하다며 새로운 영역으로의 진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보험산업에 인공지능은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보험업무를 자동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며 언더라이팅, 보험금 자동지급, 블록체인 P2P보험 등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보험산업은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의 물결 위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2 (1).JPG
▲ 세미나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랫줄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유동수 의원, 김종석 의원, 민병두 의원,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인슈어테크 발전은 소비자 편익 증대와 새로운 시장참여자 등장 등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면서도 "설계사의 일자리 감소, 노령층의 디지털 소외 현상, 빅데이터 활용에 따른 보안문제 등 부정적인 측면도 상존하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의 정책방향 고민이 필요한 시기라고 언급했다.

이어 메트라이프는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혁신 활동을 소개했다. 이경전 경희대 교수는 보험산업과 관련하여 인공지능 챗볼, 언더라이팅 자동화 등 최근 활용 동향을 소개했다.

임승빈 신한생명 팀장은 자사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신한 퓨처스랩'의 운영경과를 설명하고 생명보험 분야의 스타트업 협업 사례를 공유했다.

김준영 김앤장 변호사는 사물인터넷(IoT) 활용 헬스케어서비스와 관련된 의료법과 보험업법 이슈, 빅데이터 활용 관련 개인정보보호법 이슈 등을 인슈어테크 활성화에 필요한 규제 개선사항과 최근 법률 이슈를 논의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