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권 자금 공급기능 위축" 우려 표명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더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오전에 열린 임원회의에서 최근 은행권이 여신유의업종 운영 등을 통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기업 활동에 필요한 자금 공급이 위축될 소지가 있다며 은행들이 실물 부문에 대한 자금 공급에 충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은행권 제조업 중소 대출 증가액은 5.5조 원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으나 전체 중소 대출 증가폭(26.7조 원)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다. 특히 조선과 자동차업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은 정체된 상황이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가 경기가 좋지 않다고 신용공급을 과도하게 축소한다면 경기 변동의 진폭이 확대돼 오히려 자산 건전성의 급격한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며 "경제 여건이 어려운 때일수록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를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 신용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윤 원장은 지역 재투자 평가시 지역 경제의 자금중개개기능을 충실히 수행한 은행에 대해서는 우대방안을 적극 강구하고 은행의 자산규모나 국제적 영업 척도 등에 따라 비례성의 원칙을 적용해 지방은행에 대해 건전성 감독을 차별화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