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열린포럼] HACCP 제도 내실화, 인증 부여하는 정부 책임 강화해야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더보기

식품산업의 안전한 제조기반 마련과 소비자의 신뢰 확보를 위해 HACCP 제도의 내실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위해 HACCP 제도 인증 확대보다는 내실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인증을 부여하는 정부의 책임이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24일 서울 종로구 소재의 서울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주최로 열린 ‘식품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HACCP 제도 내실화 방안'을 주제로 한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에서 HACCP 인증의 내실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모아졌다.

열린포럼 주제발표 후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극동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영찬 교수가 좌장으로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 송성완 한국식품산업협회 본부장, 김병훈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본부장이 참여했다.

20190724_150210.jpg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은 정부가 인증해주는 제도인만큼 정부가 철저한 관리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에서는 소비자가 해썹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다는 걸 인지하고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향기 부회장은 “소비자 입장에서 인증업소 확대도 중요하지만 확대보다는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관리의 내실화 방안을 위해서는 해썹 적용 작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에게 실질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눈높이 교육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송성완 한국식품산업협회 본부장은 해썹 제도 내실화의 가장 중요한 점은 자체 평가를 어떻게 활성화 하는지에 달렸다고 봤다. 이를 위해서는 최고 경영자의 경영철학, 식품안전에 대한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사회 내 분위기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송성완 본부장은 “정부의 해썹 인증 확대 정책방향은 우리나라 식품산업이 안전한 제조기반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소비자의 신뢰확보 차원에서도 해썹의 내실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 본부장은 우리나라 식품산업이 건전하게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증확대와 내실화가 동시에 달성돼야 한다고 내세웠다.

이어 “영세 소규모 업체에 대한 해썹 인증을 어떻게 적용하고 내실화를 기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며 “정부에서 예산확보나 기술지원 등이 정부의 정책수단으로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훈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본부장은 해썹 정책에 따른 실행 기관으로서 내실화에 대한 생각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해썹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홍보와 교육이 필요하지만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향후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병훈 본부장은 "지난 6개월 간 불시평가를 해보니 기존 10% 정도였던 부적합률이 20%대로 증가했다"며 "좀 더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실화 위한 또다른 방법으로 현장방문 기술지원을 확대하고 '즉시 인증취소 규정'을 철저하게 진행해 소비자가 인정하는 해썹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