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일본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 경제보복 영향력 제한적”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7월 29일 월요일 +더보기
금융감독원이 일본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의 여신회수 가능성에 대해 급격한 영업축소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서민금융 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 원으로 일본이 금융 분야로 경제 보복 조치를 확대할 경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반박한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영업 중인 일본계 금융사는 저축은행 79개 가운데 4개사, 대부업자 8310개 중 19개사였다.

일본계 저축은행 총여신은 올해 1분기 말 기준으로 11조 원으로, 업권 전체의 18.5% 수준이며 대부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6조7000억 원(전체의 38.5%)에 달했다.

금감원은 일본계 저축은행 및 대부업계의 경우 영업자금의 대부분을 국내에서 조달하고 있고 일본 자금의 직접 차입규모가 크지 않기 떄문에 경제보복에 따른 급격한 영업축소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저축은행의 경우 인수 당시 출자금을 제외하고는 일본 자금 직접 차입이 없으며, 출자금 인출 및 제3자 매각 우려에 대해서도 적기시정조치 및 대주주 적격성 심사 등 견제 장치가 있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부업체는 전체 대부업체 차입액 11조8000억 원 가운데 일본 자금 차입 규모는 약 4000억 원 수준으로 비중이 3.4%에 불과하다.

만약 일본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가 대출을 중단하거나 회수하더라도 국내 저축은행, 대부업체로 충분히 대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한이익 상실 전 여신회수가 어렵고 타당한 사유가 없는 만기 연장 거부 시 금융사의 급격한 건전성 악화 및 평판 손상 우려 등을 감안할 때 실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