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본 불매운동에 유니클로·ABC마트 등 주요 브랜드 매출 반토막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더보기
일본 수출규제로 축발된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유니클로 등 일본 브랜드 제품의 국내 매출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결제금액도 20%가량 줄었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 원으로 절반가량 줄었다.

7월 첫째 주까지만 해도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98억5000만 원으로 이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000만 원으로 30억 원 가까이 줄었다.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60억8000만 원으로 더 줄었다. 해당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은 증가한 상황에서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했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지난해와 비교해도 감소세가 확연하다. 지난해에는 6월 마지막 주 85억 원에서 7월 셋째 주 101억1000만 원, 7월 넷째 주 95억3000원을 기록했다. 7월 넷째 주 매출로만 비교하면 지난해보다 올해 48% 줄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 매출액의 타격이 가장 컸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 원으로 70.1%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 8개 카드사 매출액도 한 달 새 크게 감소했다. 4곳 관광지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64억8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000만 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도시별로 보면 오사카가 42억6000만 원에서 29억2000만 원으로 31.6% 줄었다. 후쿠오카도 28억6000만 원에서 22억7000만 원으로 20% 감소했다. 4개 관광지 중 매출액이 가장 큰 도쿄는 이 기간 감소 폭이 86억7000만 원에서 76억 원으로 감소율이 12.4%로 다른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황두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