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우리은행 찾은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회사 본연의 역할은 고객 위험을 관리하는 것”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더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발생한 ‘DLS 사태’에 대해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원인규명과 피해자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융회사 책임론에 대해서는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금융회사가 수익창출을 위해 소비자에게 위험을 전가한 것인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후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자영업자 금융애로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고 우선적으로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jpg
▲ 윤석헌 금감원장은 22일 오후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자영업자 금융애로 간담회'가 끝난 뒤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윤 원장은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검사가 내일부터 은행을 시작으로 실시되겠지만 이번 건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원인규명과 피해자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문제를 인지한 시점은 금감원 분조위에 분쟁조정신청이 들어오면서 봤고 단정짓기 어려우나 설명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점에서 불완전판매 소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 구제의 경우 금감원에 접수된 분쟁조정신청건부터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윤 원장은 이번 DLS 사태에 대해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와야한다는 전제하에 단호하게 대처할 뜻을 밝혔다.

그는 “정확한 원인은 검사와 분쟁조정 등이 끝난 이후 규명되겠지만 금융회사가 수익창출을 위해 고객에게 위험을 전가한 것은 아닌지 의문을 갖고 있다”며 “이는 금융에 대한 신뢰와 근간을 흔드는 것이며 앞으로도 이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분조위 개최가 지연되고 있는 키코 사태에 대해서 윤 원장은 “금융회사와 실제 피해자가 합의하려는 부분에서 지연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