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 분양가 누르자 치솟는 발코니 확장 가격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더보기
건설사들이 최근 분양하고 있는 단지에서 발코니확장 비용을 높게 책정하면서 실수요자들의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강력하게 분양가 억제에 나서면서 건설사들이 표면적인 분양가를 낮추고 옵션 가격을 높인 탓이다.

현재 건설사들은 서비스공간인 발코니 확장을 관행처럼 강요하면서도 분양비와 별도로 1500만~2000만 원 가량의 확장비용을 부과하고 있다. 개별적으로 발코니 확장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해도 1000만 원이 넘어가지 않는 상황에서 소비자가 이를 납득하기 쉽지 않다.

실제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 5월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공급한 ‘힐스테이트 명륜 2차’는 발코니 확장비를 2400만 원(전용 84㎡)대로 설정했다. 

4일부터 청약접수를 받는 롯데건설의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도 전용 84㎡ 기준 최대 2050만 원으로 길음동 롯데캐슬 클라시아의 84㎡ 평형 발코니 확장 비용(최대 1500만 원)보다 30% 이상 높았다. 같은날 청약 접수를 받는 대우건설의 홍제동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역시 1548만 원에 책정했다.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 견본주택에 방문한 김 모(여)씨는 “송파구 시세에 비해 분양가가 낮게 책정된 것 같지만 선택 옵션 가격이 높아 놀랐다”며 “평수에 따라 2000만 원이 넘는 곳도 있어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이 최근  발코니 확장 가격을 이처럼 올리는 것은 정부의 분양가 억제 정책과 관련이 깊다. 

현재 국내에서 아파트 공급을 위해선 주택보증공사(HUG)의 보증을 받아야 가능하다. 하지만 HUG가 설정한 고분양가관리지역에서는 주변 시세보다 분양가를 높게 책정할 경우 보증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차선책으로 옵션 가격을 높이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원가 공개와 상한제 등 수익과 직결되는 제재가 계속되는 상황에선 옵션 가격 상향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추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될 경우 더 많은 곳에서 이러한 방법을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논란에도 불구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없는 상황이다.

앞서 2008년 국토교통부는 ‘발코니 확장 표준 비용안’을 통해 전용면적 85㎡의 아파트의 확장(거실, 침실3, 주방) 비용은 1139만~1291만 원 선이 적당하다는 기준을 마련했다. 하지만 강제성이 없고 시공 재료의 품질에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어 의미가 없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비자가 자신의 상황에 맞게 발코니 확장 여부를 선택하면 된다”며 “분양가에 발코니 확장비용을 포함시키는 것 역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