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쏘카, 펑크 타이어 대충 땜질 대여해 피해...안전문제 잇따라

안전 위협속 운행...고장나면 시간 피해 막심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예정이라면 차량 상태에 대한 사전 점검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업체 측 안전점검을 맹신했다간 낭패를 겪을 수 있다.

서울시 청계천로에 사는 박 모(남)씨는 얼마전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했다 여행휴가를 망칠 뻔 했다. 업체 측이 타이어에 문제가 있음을 알면서도 대충 땜질만 하고 대여해 안전위협 속에 운행하는 것은 물론 차량 교체 등으로 시간을 허비해야 했다.

박 씨는 휴가기간 동안 대형 차량이 필요해 쏘카에 11인승 카니발 쉐어링 신청을 했다. 출발 일주일 전 쏘카로부터 차에 문제가 있다며 다른 모델로 교체가능한 지 연락을 받았다. 인원이 많아 11인승이 꼭 필요했던 박 씨가 카니발을 고집하자  쏘카 측은 정비소에 보내 기간 안에 조치하겠다는 답을 받았다.

이후 대여 차량에 이상이 없다는 확인을 받고 출발했다. 이용 중 차가 미끄러지는 등의 느낌이 있었지만 기우라 판단하고 최대한 주의를 기울려 운행했다고.

하지만 휴가를 마치고 복귀 중에 결국 문제가 발생했다. 차체가 한쪽으로 지나치게 쏠리는 현상으로  운행이 불가능해 쏘카 서비스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알고 보니 구멍난 타이어를 교체하지 않고 대충 땜질만 하는 바람에 그 곳에서 계속 바람이 빠지고 있었던 것.

다른 차량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박 씨 일행 7명은 무려 4시간 동안 임시 주차해 둔 휴게소에서 대기해야 했다. 박 씨는 피해 보상을 요구했으나 대여료의 절반을 돌려받는데 그쳤다.

박 씨는 "카셰어링에서 차량 정비는 이용자 생명과도 직결되는 기본 중의 기본사항인데 단순 땜질 작업만 하고  안전에 문제없다는 거짓말로 고객을 위험 속에 내몰았다"며 "차량 교체에만 4시간을 버리는 바람에 휴가도 망쳤다"고 주장했다.

쏘카 타이어 땜질.jpeg

쏘카의 허술한 안전점검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지난 7월에는 한 소비자가 쏘카를 타고 가평에 놀러가다가 볼트가 부러져 앞바퀴가 빠지는 사고를 겪었다. 이 차량 역시 11인승 카니발 차량이었다. 출발 전 쏘카 측의 출장 점검까지 받았지만 이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쏘카는 이 사건 이후 "모든 차량에 대한 안전 재점검을 실시하고 2000대의 새 차량을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대책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쏘카 관계자는 "고객이 이용한 카니발 차량은 적산거리 약 3만km 차량으로 트래드 및 공기압 점검시 이상없다는 정비 업체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불편함을 겪은 고객에게는 재차 사과의 말씀을 드렸고 협의하에 적절한 보상 절차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또 "쏘카는 주 1회 순회 차량관리 전문 회사를 통해 점검을 진행하고 있으며 문제 발견시 SK스피드메이트와 같은 정비업체에 입고해 정비와 수리를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관계자는 "쏘카는 고장 등 문제가 발견되면 즉시 차량 사용을 중단하고 예약 고객에게는 다른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차 진행하고 있으며 고장 차량은 전문 정비업체에 입고해 정비와 수리 진행 후 전문 정비사의 점검 판단을 바탕으로 운행여부를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쏘카 측의 '안전 점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다. 이번 사례 역시 이상이 없다는 안전점검 결과를 믿었던 소비자가 사실상 업체 측의 부실한 조치로 인해 피해를 겪게 된 셈이다.

이에 대해 쏘카 관계자는 "전문 정비업체의 운행 가능 차량에 대한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최신 기술 접목을 통해 보다 안전한 차량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다양한 도로 환경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