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증권사 계좌도 '내 계좌 한 눈에' 서비스 가능...22개 증권사 연결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9월 25일 수요일 +더보기

인터넷 또는 모바일앱에서 본인의 계좌를 조회하고 소액·비활동성 계좌를 정리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 '내 계좌 한 눈에'가 증권사 계좌에서도 가능해진다.

금융감독원은 오는 26일부터 22개 증권사에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연결하면서 전 권역 금융회사로 서비스 대상기관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금감원과 금융결제원은 지난 2016년 12월 은행을 시작으로 내 계좌 한 눈에 서비스 대상기관을 저축은행, 상호금융 및 보험, 카드사 등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3년여 간 이 서비스를 709만 명이 이용했고 계좌 잔액을 확인한 뒤 922만 개 소액 계좌를 해지, 945억 원을 찾아가는 성과를 거뒀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26일부터 서비스가 개시되는 증권사는 총 22개사로 해당 증권사를 통해 주식, 펀드 등을 거래하는 만 19세 이상 개인고객이 개설한 본인 명의의 모든 계좌가 대상이고 본인 명의 계좌조회 및 해지, 잔고이전이 가능하다.

다만 잔고이전은 잔액이 50만 원 이하이고 1년 이상 거래가 없는 소액·비활동성 계좌만 적용된다. 올해 6월 말 기준 서비스 대상 22개 증권사의 소액·비활동성 계좌는 약 4000만 개이고 잔액(예수금)은 약 2000억 원에 달한다.

해당 소비자는 인터넷 또는 모바일 앱에서 계좌통합관리서비스에 로그인하고 계좌를 조회한 뒤 원하는 계좌를 해지하거나 잔고이전하면 된다.

금감원은 소비자가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직접 찾을 수 있는 장기 비활동성 계좌 및 휴면계좌를 중심으로 금융재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하고 내년부터는 소비자의 자산관리 등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한 번의 로그인으로 모든 금융자산의 일괄조회가 나으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