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카오뱅크 두 달 연속 대출금리 인상... 시중은행과 별 차이없어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더보기

한국카카오은행(대표 이용우·윤호영, 이하 카카오뱅크)이 두 달 연속 대출금리를 인상했다. 금리 인하기가 지속되면서 대출 금리도 내리는 다른 시중은행과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부터 마이너스 통장대출 금리를 최저금리 기준 종전 2.98%에서 3.18%로 0.2% 포인트, 신용대출 금리도 2.73%에서 2.88%로 0.15% 포인트 올리는 등 주요 대출상품 금리를 일제히 인상했다. 지난 달 19일 대출금리 일부를 올린지 한 달도 지나지 않아 추가 인상을 단행한 셈이다.

올해 3월과 5월 일부 대출상품 금리를 내렸고  비대면 채널 기반으로 시중은행보다 저금리 대출을 선보이며 큰 인기를 끌었지만 오히려 금리 인하기에 역주행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191014003.png

실제로 일부 대출상품은 지속적인 금리 인상으로 시중은행 대출상품 금리와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특히 직장인들이 자주 찾는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경우 카카오뱅크는 연 3.18%를 적용하고 있는데  NH농협은행(3.02%)과 신한은행(3.11%) 금리는 되레 더 낮다.

카카오뱅크가 금리 인하기에도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이유는 시중은행들이 지켜야하는 BIS 자기자본비율(이하 BIS비율) 때문이다. BIS 비율은 은행의 위험자산 대비 자기자본 비율로 최소 8% 이상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국내 시중은행 중 최하위권에 머물러있다.

올해 6월 말 기준 카카오뱅크의 BIS 비율은 11.34%를 기록해 전 분기 대비 1.7% 포인트 떨어졌다.카카오뱅크보다 BIS 비율이 낮은 곳은 케이뱅크(9.89%)정도다. 평균 13~14%대를 유지하는 시중은행에 비해서도 2~3% 포인트 낮다.

191014004.png

BIS 비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기자본을 계속해서 늘리거나 위험자산을 줄여야한다. 카카오뱅크는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대출자산은 늘어나고 있지만 자기자본 확충에서 차질을 빚게 되면서 BIS 비율이 지속 하락하고 있는 셈이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최대주주가 지분 54%를 보유한 한국투자금융지주이지만 2대주주 카카오가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면서 최대주주가 변경될 예정이다.

카카오는 이미 지난 7월 초 한국투자증권에 전환우선주를 포함한 카카오뱅크 발행주식 16%에 대한 콜옵션을 행사하기도 했다. 한국금융지주가 6개월 뒤인 내년 1월까지 카카오에 주식을 매각하면 카카오는 지분 34%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되는 셈이다.

그러나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라 한국금융지주는 카카오뱅크 지분을 50% 이상 또는 5% 이내로 보유해야한다.  한국금융지주가 잔여 지분 중 상당량을 팔아야 하지만 한국투자증권의 공정거래법 위반 문제로 차질을 빚고 있다. 최대주주가 막대한 자본을 투입할 운신의 폭이 당분간 좁아진 셈이다.

게다가 카카오뱅크는 예대율(예금잔액에 대한 대출금잔액 비율)이 다른 시중은행에 비해 낮아 오히려 대출금리를 내려 여신을 활발히 진행해야하는 상황임에도 오히려 금리를 올리며 억제하고 있다.

191014005.png

올해 9월 말 기준 카카오뱅크의 예대율은 68.3%를 기록해 전 분기 대비 3.7% 포인트 상승했지만 여전히 90% 안팎을 기록한 시중은행보다 20~30% 포인트 낮다. 예대율이 지나치게 낮으면 수익성에 경고등이 켜질 수 있어 현재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의 예대율을 100% 이하로 유지토록 권고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측은 최근 연이은 대출금리 인상은 BIS 비율 관리를 위한 조치로 유상증자는 여전히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뱅크의 마지막 유상증자는 지난해 4월로, 내년 기업공개(IPO)를 위해서라도 자본 확충은 필수적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최근 대출금리를 2달 연속 올린 것은 BIS 비율을 관리하기 위한 조치로 반대로 예금 금리 인하는 예대율 상승과 시중금리 인하 움직임에 따른 것"이라며 "유상증자는 대주주 변경과 관련없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