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석헌 금감원장 "키코·DLF 사태, 금융회사 소비자보호 인식 부족에서 발생"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더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키코사태와 저축은행 사태, DLF 사태 등 국내 주요 금융사고가 금융회사들의 소비자보호 인식 부족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금융회사들이 소비자보호를 등한시하고 수익 추구에 급급하면서 대규모 소비자 피해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금융업에 있어 소비자 신뢰가 무너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18일 오후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에서 열린 '2019 소비자분야 통합학술대회'에서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금융감독'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면서 이 같이 밝히고 금융회사들의 소비자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전했다.

123.jpg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후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에서 열린 '2019 소비자분야 통합학술대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윤 원장은 지난 2007~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전세계에 금융위기가 발생하면서 금융에 대한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금융위기 이후 포용금융과 금융소비자보호 개념이 금융권에서 강력하게 부각되고 득세하기 시작했다는 것.

금융위기 이후 국내 금융시장에서도 앞서 언급한 ▲키코(KIKO) 사태 ▲저축은행 사태 ▲동양사태 ▲DLF 사태 등 굵직굵직한 금융사고가 발생하면서 금융소비자보호 이슈가 강조되고 있다.

윤 원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소비자 신뢰가 무너지면 금융회사는 누굴 대상으로 영업할 것인지에서 비롯된 위기감이 금융업 종사자들과 금융정책기관에 경각심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련의 사태들은 금융회사들이 소비자에게 어떠한 파급효과가 귀결될지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소비자보호 인식이 부족해서 발생한 문제"라고 평가했다.

윤 원장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금융감독방향으로 ▲포용금융 ▲사회적 가치 창출을 꼽았다. 특히 포용금융 분야에서 소비자보호를 위한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개선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예를 들어 은행에서는 소비자에게 불완전 판매를 하지 않기 위해 은행장부터 직원들에게 확실히 지시를 내리고 단계마다 점검이 필요한데 점검 단계가 사라지면 멋대로 상품을 판매하는 격"이라며 "직원 KPI 리스트에 소비자보호 부문을 반드시 반영해야 직원들이 움직이고 제대로 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KPI 이슈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해서도 윤 원장은 "금융기관은 사회적 기업에게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금융방식으로 지원함으로서 기업들과 금융회사가 스스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도움을 줘야한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