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험료 싸다면 주의”…금융감독원, 무해지환급금 보험 ‘소비자경보’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10월 27일 일요일 +더보기

금융감독원은 보험료가 저렴한 대신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적은 무‧저해지환급금 보험에 대해 소비자경보를 27일 발령했다.

무·저해지 환급금 보험이란 보험료는 저렴하지만 납입 기간에 계약을 해지하면 해약 환급금이 없거나 적은 상품이다.

이 상품은 최근 들어 보험 기간이 긴 종신보험과 치매 보험 등을 중심으로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입 기간이 20년 이상인 장기 보험이 대부분(생명보험 58%·손해보험 71%)으로 가입자가 도중에 해지할 가능성이 큰 셈이다.

PS19102700197.jpg
▲ 보장성 보험인 무해지 환급급 보험을 높은 이자를 주는 적금처럼 홍보한 판매 사례 (자료=금융감독원)


특히 현장에서는 보장성 보험인 무·저해지 환급금 상품을 목돈 마련을 위한 저축성 보험처럼 안내하거나 납입 기간 이후의 높은 환급률만 강조하는 사례가 발생해 소비자 피해 우려도 커졌다.

이에 금감원은 무·저해지환급금 보험 가입시 불완전판매 등 금융소비자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소비자가 자신의 경제상황 및 가입목적에 맞는 보험상품 가입이 가능하도록 소비자 경보(주의단계)를 발령했다.

금감원은 ▲보험상품 명칭상 ‘무해지·저해지 환급금 보험’여부 우선 확인 ▲안내자료를 통해 일반상품과 비교내용을 꼼꼼히 확인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적을 수 있음을 반드시 확인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사실만 강조하는 경우 유의 ▲납입기간 이후 환급률만 강조하는 경우 유의 ▲종신·치매보험은 목돈 만들기나 연금 목적으로는 부적합 ▲보험료 납입기간 동안에는 보험계약대출이 어려울 수 있음 ▲만기까지 유지하는 경우가 가장 이익 등 8가지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