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위생논란에 맞대응한 맥도날드 주방공개 직접 가보니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더보기

맥도날드가 패스트푸드 위생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조리과정의 핵심인 주방을 공개하며 신뢰 제고에 나섰다.

지난 19일 전국 300여 개 매장에서 진행된 주방공개 행사에서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소비자들이 재료 보관 및 관리 과정, 주방 위생 관리와 조리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평소 즐겨먹는 맥도날드의 주방은 어떨지, 위생관리 논란에 당당히 주방을 공개하겠다며 나선 이들의 주방은 어떨지 기대가 컸다. 

처번째.jpg
▲ 19일 맥도날드 강남삼성DT점.

이날 오후 3시경 기자는 맥도날드 강남삼성DT점을 찾았다. 주방공개 행사에 앞서 모든 참여자들에게 포장재‧냉동‧냉장식품이 보관되는 건자재실을 둘러보는 것으로 시작됐다.

건자재실은 철저한 온도기준 하에 관리되고 있었다. 건자재실 안에 비치된 내 냉동‧냉장실은 각각 영하 19도, 5도로 유지되고 있었다. 냉동실에는 쇠고기 패티, 번, 프렌치프라이가 냉장실에는 양상추, 음료, 소스류가 진공 포장 및 보관돼있었다. 특히 냉동, 냉장실 앞에는 디지털온도계가 부착돼 정확한 온도를 확인할 수 있다.

흥미로웠던 것은 제품 유효기간을 표시하는 라벨프린터다. 라벨프린터는 제품의 유효기간이 자동으로 입력, 출력돼 이를 그대로 제품 포장재에 부착하는 방식이다. 유효기간 표시 오류 발생 가능성을 차단한다.

오지숙 강남삼성DT 점장은 “대부분의 패스트푸드점에서는 해동기한 등을 표시할 때 사람이 직접 작성하기 때문에 날짜를 잘못 기입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를 방지하고자 유효기간을 자동으로 측정해 입력되는 라벨프린터를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벨 590.jpg
▲ 19일 3시 57분에 해동을 시작한 위 스트립 베이컨 제품의 2차 유효 기간은 20일 3시 57분까지다.


건자재실을 나와 앞치마와 머리망을 한 후 주방 안으로 들어섰다. 주방에서는 ‘30분 손씻기’ ‘2종 위생장갑’ 등을 통해 위생관리를 하고 있었다.

맥도날드 크루들은 30분마다 손을 씻는다고 한다. 손을 씻을 때에는 꼭 30초 동안 씻어야 하는 것이 규정이다. 바쁜 시간대 이 규정을 지키는 것이 가능할까 싶었지만 손을 씻을 시간에 타이머가 울려 알려주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한다.

더불어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2종의 위생 장갑을 사용한다. 흰색 장갑은 익힌 제품, 파란색 장갑은 익히기 전 제품을 만질 때 사용한다. 이외에도 음료는 5단계의 정수과정을 거친 후 소비자에게 제공된다. 이정도면 일반 가정집에서 먹는 물보다 깨끗한 수준이다. 

맥도날드는 안전한 튀김 조리 환경을 위한 관리도 엄격하게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름은 오전‧오후 하루 두 번 교체한다. 기름은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산가 기준 3.0 보다 엄격한 2.5 를 적용, 하루에 한 번 산가를 측정한다.

디지털 온도계를 사용하여 조리 후 패티의 중심 온도를 측정하는 모습.jpeg
▲ 디지털 온도계를 사용하여 조리 후 패티의 중심 온도를 측정하는 모습. (출처: 맥도날드)


햄버거 패티 조리 과정은 참여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패티가 덜 익는 현상인 ‘언더쿡’은 패티를 어떻게 굽는지에 따라 발생할 수 있기 때문. 실제 맥도날드의 패티는 상단과 하단이 각각 218도, 176도 이상의 초고온으로 설정된 그릴 위에서 자동으로 구워지는 시스템으로 조리되고 있었다.

특히 주목됐던 점은 패티 중심 온도를 정확히 측정, 기록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을 도입했다는 것. 측정된 패티 중심 온도는 태블릿에 자동 전송돼 본사에서 기록‧관리한다. 기준 온도에 미치지 못할 경우 태블릿에 경고 메시지가 울리며 기준 온도에 도달하지 못한 채 조리된 패티는 즉시 폐기된다고 한다. 

또 맥도날드는 안전한 식품을 제공하기 위해 매장별로 식품안전책임자를 지정하고 있다. 보통 점장이 그 역할을 진행하고 있지만 제3의 기관으로부터 불시 점검을 받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590ZZZ.jpg
▲ 매장 한편에 부착돼 있는 맥도날드 공식 호소문.

행사를 마치고 1층으로 내려오자 매장 한편에 붙어 있는 맥도날드 임직원들의 메시지에 눈길이 갔다. 최근 논란이 되는 위생문제와 관련한 공식 호소문과 ‘식품안전과 관련한 것은 철저히 지키고 있다’ ‘고객에게 제품을 제공할 때 한 번도 부끄러웠던 적이 없었다’ 등 최근 이미지가 훼손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한 실제 근무자들의 글이었다.

맥도날드 측은 위생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가능한 많은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주방을 공개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맥도날드의 식품 안전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주방 공개의 날은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며 “선뜻 공개하기 어려운 주방을 대대적으로 공개한다는 것은 식품 안전 관리를 자부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