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중공업, 막판 스퍼트로 수주목표 91% 달성...수주호조로 내년 흑자 기대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더보기

삼성중공업(대표 남준우)이 하반기에 잇단 수주에 성공하면서 올해 수주목표에 거의 근접하는 실적을 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대표 권오갑)과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의 수주목표 달성률이 60% 언저리에 머물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  

삼성중공업은 2일 공시를 통해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을 총 1875억 원(1억600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들 선박은 2022년 3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아프라막스(Aframax, A-max)는 수요가 가장 많고 경제성이 뛰어난 8만5000~12만5000DWT 크기의 선박을 뜻한다.

삼성중공업이 작년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동급 내빙 원유운반선의 모습.JPG
▲ 삼성중공업이 작년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동급 내빙 원유운반선의 모습.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영하 30도의 극한 환경에서 최대 70센티미터 두께의 얼음과 충돌해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내빙 원유운반선으로, 일반 동급 선박에 비해 가격이 2배 가까이 비싼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월 조건부 계약으로 총 1조 7824억 원(15억 달러)에 달하는 LNG운반선 초대형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2022년 9월 인도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71억 달러를 수주함으로써 올해 목표 78억 달러의 91%를 달성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3척(11.25일 공시분 제외),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6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FPSO 1기 등 총 39척으로 다양하게 수주했다.

현재까지 수주실적은 5년 래 최고 기록이다. 삼성중공업은 2015년 53억 달러 → 2016년 5억 달러 → 2017년, 69억 달러 → 2018년 63억 달러의 수주실적을 기록해왔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클락슨리서치가 발표한 10월 말 기준 전세계 조선소 순위에서 수주잔량 583만CGT를 기록하며 지난 7월부터 4개월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조선3사 올해 수주목표 및 수주달성률.jpg

삼성중공업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과 비교하면 월등히 높은 수주달성률을 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의 현재까지 수주 금액은 88억 달러로 목표치 159억달러의 55%를 달성하는 데 그쳤다. 대우조선해양은 같은 기간 52억8000만달러를 수주해 목표치 83억7000만달러의 61%에 머물렀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11월 초까지만 하더라도 누계 수주가 69%에 불과해 연말 수주목표 달성을 확신하지 못했다. 적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2척의 드립쉽 취소 건이 이어지면서 분위기도 안좋았다. 하지만 연말에 두 건을 성사하면서 수주목표를 거의 채우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남은 기간 LNG운반선, 내빙 원유운반선 등 수주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건도 있어 올해 수주목표를 달성하거나 거의 근접한 수준으로 올 한해 농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주호조는 적자 늪에 빠진 삼성중공업의 실적 개선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3분기 3120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8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 수주물량은 건조과정에서 돈이 입금되는 조선업 구조상 향후 2~3년 간 실적을 책임지게 된다. 올해 수주한 선박비중에서 이익률이 높은 LNG선 비중이 높은 점도 호재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남은 기간 추가수주를 감안하면 연간 수주는 계획대비 95%인 74억 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며 "올해 수주 호조로 내년 흑자전환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미·중 무역 갈등 영향 등으로 올해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감소한 가운데에서도 수주를 거듭하며 지난해 실적을 넘어서는 등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며 "LNG운반선, 내빙 원유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제품 역량을 더욱 강화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점유율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