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젠택배 "차량 못 들어간다" 뒤늦게 서비스 계약 일방 해지

장의식 기자 jangeuis@consumernews.co.kr 2008년 03월 03일 월요일 +더보기

‘로젠택배’가 서비스 예약을 받은 뒤 나중에 차량 진입이 어렵다는 이유로 뒤늦게 계약을 해지해 원성을 사고 있다.

직장인 안 모 씨는 지난달 25일 로젠택배 강남지점과 사무실 택배물량 12상자를 이틀 뒤인 27일께 보내기로 하고 예약을 마쳤다. 

안 씨는 포장을 한 뒤 택배용지에 주소까지 기입하고 택배차량이 오길 기다렸는데 막상 배송 당일 택배회사로부터 황당한 답변이 왔다.

담당직원은 “건물 지하 주차장 높이가 낮아 택배차량의 진입이 불가하기 때문에 배송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안 씨는 사과는커녕 당당한 말투에 너무 어이가 없었다. 예약 당시에는 아무런 말이 없다가 갑자기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안씨는 본사 고객불만팀에 항의했지만 허사였다. 마찬가지로 ‘어쩔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안 씨는 “택배사의 일방적인 해지통보로 소비자가 일정차질로인한 피해를 입으면 최소한 사과라도 해야 도리가 아니냐”며 발끈했다.

이에 대해 로젠택배 고객만족팀 관계자는 “소비자가 제보한 내용을 읽어본 뒤 사과나, 개선할 부분 등이 있으면 곧바로 시정 하겠다.”고 본보에 밝혔다.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개울 2008-10-09 18:46:15    
로젠이란
택배 엄청느려요 짜증나내요정말
118.***.***.39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