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악의 '해킹사건' 2차피해 우려도 심상찮다

백진주 기자 csnews@csnews.co.kr 2008년 04월 17일 목요일 +더보기

오픈마켓 옥션에서 발생한 해킹사건의 피해규모가 1천만명을 넘어서는 등 사상 최대 규모로 드러남에 따라 2차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피해자 중 90%가 넘는 900만명 상당의 피해는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아이디,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에 국한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관련 업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월초 옥션에서 발생한 해킹사건에 따른 피해규모는 전체 1천800만명 회원 중 60%에 해당하는 1081만명으로 확인됐다.

비밀번호와 신용카드정보 등 민감한 금융정보는 유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고, 80여만명의 피해는 이름과 아이디 등 부분적 정보만 유출됐다는게 옥션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보안업계는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주소와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 유출은 이미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명의도용 피해를 더욱 키울 소지가 있다며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이를 악용한 스팸메일과 메시지 등의 범람도 고민거리다.

특히 문제가 되는 부분은 나머지 100만명 상당의 피해 내역에는 거래정보와 환불정보가 포함됐다는 점이다.

이들 거래정보와 환불정보에는 회원들이 무엇을 구매했는지, 환불받은 은행계좌번호 등 내용을 담고 있어, 범죄자들이 이들 사례를 구체적으로 악용해 전화사기행각(보이스피싱)을 벌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

피해자로서는 범죄자가 옥션을 사칭해 사적인 거래내역과 계좌번호까지 대며 금품을 뜯어내려 시도할 경우 속아넘어갈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옥션측은 현재까지는 이 같은 2차 피해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일단 정보가 유출된 이상 위험은 사라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옥션은 이에 따라 공지를 통해 보이스피싱 등에 대한 경고를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재 피해 내역과 규모가 공개됨으로써 옥션은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미 넥스트로(Next Law) 법률사무소는 지난 3월 6일부터 옥션을 상대로 부실한 사이트 관리로 회원 정보가 유출된 데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기위해 소송단을 모집해 왔는데  소송의 1인당 청구금액은 200만원으로 이달말께 1차로 소장이 제출될 계획이다. 소송단은 http://cafe.daum.net/auctionlawsuit 사이트를 통해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