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옥션 개인정보 해킹 주범 2명 신원확인 '검거 초읽기'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2008년 05월 08일 목요일 +더보기

1000만명이 넘는 회원개인정보를 옥션(www.auction.co.kr) 회원 데이터베이스에서 빼낸 주범은 한국인 및 중국인 해커인 것으로 확인됐다.

옥션 회원 개인정보 해킹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중국 공안당국과 공조해 해킹을 직접 계획·실행한 주범인 한국인 1명과 중국인 해커 1명의 신원을 확인하고 이들을 추적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1월 초 세계 최대의 온라인 경매업체 이베이(www.ebay.com)의 한국 자회사인 옥션의 회원 데이터베이스를 해킹해 최소한 1천80만명의 회원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여모(46), 김모(34)씨 등 한국인 2명과 중국인 위모씨 등 이번 사건의 공범 3명은 올해 3월말 중국 공안 당국에 검거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검거된 피의자 중 여씨는 달아난 한국인 주범과 해커를 연결해 준 소개책 노릇을 했으며 중국인 위씨는 해커로 알려져 있으나 상세한 사항은 조사 결과 통보가 오지 않아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는 이들이 해킹으로 빼낸 개인정보 중 일부를 넘겨받은 뒤 올해 2월 돈을 뜯어낼 목적으로 옥션측을 협박한 혐의(공갈미수 등)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직접 옥션 데이터베이스 해킹을 벌인 주범 2명이 잡히기 전까지는 상세한 범행 경위나 피해 규모를 밝히기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며 "검거된 공범 3명에 대한 중국 공안 당국의 상세한 조사 결과도 아직 통보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