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마켓, 구입 하루 지났는데 " '중고'로 팔아라"

박지인 기자 psy-b@nking.com 2008년 05월 27일 화요일 +더보기

“산 지 하루밖에 안 된 물건을 중고로 팔고 재구매 하랍니다. 반품은 절대 안 된다네요.”

지난 16일 소비자 한모씨는 인터넷쇼핑몰 ‘G마켓’을 통해 USB 미디 인터페이스 ‘MIDI SINIC 2x2'를 4만5000원에 구매했다.

한씨는 컴퓨터 전원을 껐을 때 사운드 모듈이 키보드랑 연결돼 음원을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17일 새벽까지 제품의 성능을 테스트해봤지만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

이에 한씨는 G마켓측과 상담을 한 결과 구입한 제품이 원하는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판매자에게 연락했다.

그러자 판매자인 미디어하우스측은 "제품이 원래 그같은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 판매자와 상담한 후 구입했어야 했다.중고로 팔고 해당 기능을 가진 제품을 다시 구입하라"는 답변을 들었다.

이에 대해 G마켓측은 "컴퓨터를 연결해야 음원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인데, 소비자가 상품 설명을 확인하지 않고 잘 못 구입했다"며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7일 이내 반환이 가능하지만 테스트까지 한 상태라서 반품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김준영 2008-05-30 20:55:15    
왕복 택배비 고객께 부담시키고 반품 받아주면 해결.
아마도 마진 얼마 안되는데 왕복 택배비 부담하고 반품받아주기 싫어서 그랬나 보네요. 제품에 대해 잘 알아보지 않고 구매한 고객의 잘못이 인정되니...왕복 택배비 고객께 부담시키고 반품 받아주면 해결.
219.***.***.118
profile photo
조은수 2008-05-27 18:34:03    
어쩜그렇게
요점만 딱!!!!! 찝어서 말하시지요~ 백번 공감
121.***.***.20
profile photo
김민오 2008-05-27 13:04:53    
사용하지 않는 제품? 테스트한 제품?
참,, 아이러니하죠, 테스트해봐야 제품에 하자가 있다 없다 등을 알 수 있는 부분인데. 사용하지 않아야 반품이 가능하다란 말은 과연 무슨 말일까요?
물론, 제품 스펙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하지 못하고 잘못 구입한 구입자 분도 잘못은 인정은 되나, 반품 사유에서 테스트 한번했다고 반품을 못해주겠다는 g 마켓 측은 완전 어이상실이군요.
121.***.***.213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