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대출잔액 대기업은 줄고 개인사업자·중소기업 늘어...건전성 관리 문제없나?
상태바
5대 은행 대출잔액 대기업은 줄고 개인사업자·중소기업 늘어...건전성 관리 문제없나?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10.08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국내 주요 은행의 대기업 대출 잔액 규모가 소폭 감소한 반면,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최근 정부와 은행권에서 금리인상을 통한 개인 신용대출 조정에 들어간 가운데 상대적으로 부실 위험이 높은 중기대출에 대한 관리가 필요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각 은행별 지난달 여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5대 은행의 대기업 대출 잔액이 83조5667억 원으로 전달 85조4244억 원 대비 2.2%(1조8577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486조4540억 원으로 8월(482조1910억 원) 대비 0.9%(4조2630) 증가했다.

은행별 대기업 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국민은행(행장 허인)이 21조1797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우리은행(행장 권광석) 17조1376억 원, 하나은행(행장 지성규) 16조4790억 원, 신한은행(행장 진옥동) 15조3535억 원, 농협은행(행장 손병환) 13조4169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중기대출 잔액 규모는 국민은행이 113조615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신한은행(101조5597억 원), 하나은행(93조3638억 원), 농협은행(89조7559억 원), 우리은행(88조7131억 원) 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은행별 중기대출 증가 규모는 신한은행이 1조3451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하나은행(1조2453억 원), 우리은행(1조72억 원), 국민은행(3895억 원), 농협은행(2759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 달과 비교하면 하나은행이 1.4%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농협은행도 0.3%에 그쳤다.

5대 은행의 대기업 대출은 올 초 증가세를 보이다가 4~5월을 기점으로 그 폭이 줄더니 점차 감소세로 전환하는 추세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정부의 코로나19 자금 지원 정책 등의 영향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은행의 중기 대출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고 있는 이유는 코로나19 피해 기업들의 운전자금 및 유동성 확보 수요가 급증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와 은행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초저금리 대출 등의 금융지원 규모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문제는 상대적으로 대출 잔액 규모가 크고 취약 차주에 속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대출이 폭증하면서 연체율 상승 등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가계대출도 전년 보다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어 은행들은 대출 전략을 조율하고 있지만 그 효과는 미미한 상황이다. 최근 정부와 은행이 금리인상 등을 통해 개인 신용대출을 옥죄면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정작 대기업 대비 부실위험이 더욱 큰 중기대출 잔액은 꾸준히 늘어가고 있어 향후 부실의 뇌관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중기 대출 급증으로 신용 리스크에 대한 부담이 있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관련 대출을 조절하기에는 경제 상황이 너무 좋지 않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최근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은행에 대한 각종 규제완화를 연장한 상황이다. 그동안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을 늘려왔던 은행의 부담을 덜고 실물경제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은행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규제를 내년 1분기까지 늘렸다. 아울러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등을 실시한다.

당초 은행 LCR 규제완화는 9월 말 끝날 예정이었으나 6개월 더 연장하게 됐다. 이로써 외화 LCR은 80% 이상에서 70% 이상으로 원화·외화를 합한 통합 LCR은 100%이상에서 85% 이상으로 낮아진 상태로 내년 3월 말까지 유지된다.

이 같은 규제완화 연장을 통해 은행권은 대출 등 자금공급을 통한 실물경제 지원 역할을 보다 적극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조치도 추가적으로 연장한다. 당초 9월 말로 끝날 예정이었으나 이번 추가적 연장조치로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늦췄다.

또한 은행권은 지난달 말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지원한도와 대상을 확대했다. 지원한도는 10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확대했으며, 지원대상 역시 소상공인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기존 이용자에 대한 대출을 허용했다.

이와 관련해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장기화 진행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보다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지원한도와 대상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