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건설사들, 지방재개발 시장 두드리면서 '적과의 동침' 왜?
상태바
대형건설사들, 지방재개발 시장 두드리면서 '적과의 동침' 왜?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0.10.14 07: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시정비사업 물량 감소로 인해 지방 건축시장 공략에 나선 대형 건설사들이 공동 수주전에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롯데건설은 대구에서는 현대건설과 부산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과 손을 잡았고, 대우건설과 GS건설은 남양주에서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했다.

규모가 큰 지방재개발사업에 따른 리스크를 분산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11일 현대건설과 롯데건설은 컨소시엄을 이뤄 대구 중구 명륜지구 재개발사업에 단독 입찰했다. 이 사업은 대구 중구 남산동에 15개 동 아파트 1174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사업비는 2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지난 7월 1차 현장설명회엔 현대건설·롯데건설·화성산업·서한이 참여했고 8월 2차 설명회 땐 대우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추가로 참석했지만 실제 입찰은 1개사만 진행한 것이다.

명륜지구 재개발조합은 향후 이사회 및 대의원회를 열고 수의계약으로 전환할지 다시 입찰공고를 낼지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수의계약으로 전환 시 현대건설·롯데건설 컨소시엄은 경쟁 없이 시공사로 선정된다.

지난달 2일 입찰이 마감된 남양주 덕소3구역 재개발사업에선 대우·GS건설 컨소시엄과 동부건설이 맞붙고 있다. 이 사업은 남양주시 와부읍 일대에 32개 동 2908가구를 공급하는 프로젝트로 사업비는 4000억 원 규모다. 

지난 8월 현장설명회엔 호반건설·코오롱글로벌·두산건설·라온건설 등의 중견 건설사도 참여했지만 입찰하진 않았다. 

다만 남양주 덕소3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4월 집행부가 새롭게 구성돼 조합 내홍으로 일정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2017년 조합 대책위가 해임된 조합장의 직무대행을 문제 삼아 시공사 선정 절차가 무산된 바 있다.

하반기 지방 재개발사업 중 대어로 여겨지는 부산 대연8구역 재개발사업에선 롯데건설과 HDC현대산업이 컨소시엄을 이뤄 포스코건설과 경쟁하고 있다. 이 사업은 남구 대연동 일원에 33개 동 3530가구를 짓는 프로젝트로 사업비는 8000억 원 규모다. 

시공사 선정일은 오는 18일로 롯데건설·HDC현대산업 컨소시엄은 ▶세대당 이주비 2억 5000만 원 보장 ▶골든타임 분양제로 수익 극대화 ▶조합원 분담금 1년 유예 등을 무기로 조합을 공략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사업촉진비 2000억 원 지원 및 사업비 무이자 ▶미분양 시 100% 대물변제 ▶조합원 분양가 60% 할인 등의 제안을 내세우고 있다. 

2016~2017년 강남‧서초구 재건축 수주전 당시 건설사는 수익성,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을 이유로 컨소시엄을 지양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지방 재개발사업은 미분양 리스크가 있면서 사업비가 커 이에 따른 부담을 나누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대우건설 관계자는 “컨소시엄이 건설업계의 추세라기 보다 수주 가능성을 분석해 전략을 달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많은 건설업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방재개발사업 수주전에 나서고 있지만 이는 유행이 아니라 사업지역의 지정학적 특성, 조합의 성격 등을 고려한 결정이라는 것이다. 

또 조합 내에서 선호하는 건설업체가 다른 경우 각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것도 유효한 전략이며 단독입찰과 달리 실패 시 피해가 크지 않은 것도 컨소시엄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GS건설은 대우건설과 마찬가지로 정비사업 경험이 많아 관련 노하우가 있고 브랜드 가치가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며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양사의 시너지 등으로 더 안정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지방 재개발사업의 경우 몇 년 전부터 주변 지역에 공을 들여 조합에 좋은 인식을 쌓은 건설사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건설사와 조합 간의 이해관계를 넘어서기 위해선 컨소시엄으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신규 건설사가 단독입찰을 한다면 출혈경쟁이 불가피하다.

이 관계자는 “업체에 따라 감당할 수 있는 사업비가 달라 규모가 큰 지방재개발사업에선 컨소시엄을 구성해 부담을 낮추려는 것”이라며 “조합과 이해관계가 맞으면 컨소시엄이 수주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기 쉽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운 2020-10-14 16:17:21
https://busgokorea.com/ - 버스대절
https://busgokorea.com/ - 관광버스대절
https://busgokorea.com/ - 전세버스대절
https://busgokorea.com/ - 결혼식버스대절
https://bitlols.modoo.at/ - 비트롤
http://ctam.cafe24.com/ - 역삼왁싱 델라왁싱스튜디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