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4년 11월 28일 금요일
최종 2014년 11월 28일 10시 07분

로고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
한국법인 없어 불편 가중...자체 규정 내세워 환불 등 제한
삼성 '기어S',스마트폰 유심칩 빼서 못 써?천만에~
40세 실손보험 남자 동부화재,여자 현대해상 '유리'
페라가모 지갑 가방에 넣었더니 ‘얼룩덜룩’ 이염
인터파크, 보름 안에 '구매 확정'않으면 포인트 소멸
소피자피해 24시간 접수,중재,보도 제보하기
접수 메트리스 케어 계약 기간 지나니 자동 연장 되었다고 카.. 09:58
처리중 깡패같은 점주을 고발 09:52
처리중 11203번 관련 추가 문의 사항입니다 09:28
처리중 맞춤 와이셔츠 싸이즈가 맞지 않아 환불을 요구하는데 안.. 09:28
소비자가만드는신문 홈 > 종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크게 작게   메일 인쇄 목록
'기계교'가 뭐길래? 두딸 살해한 엄마 알고봤더니 헐~
온라인 뉴스팀 (csnews@csnews.co.kr) 1972-04-14 13:47:38

지난달 모텔에서 두 딸을 살해하고 달아났던 엄마가 '기계교'라는 종교 신봉자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 권모씨는 지난달 전북 부안군의 한 모텔에서 7세, 10세의 두 딸을 죽이고 달아났다가 이틀 만에 붙잡혔다. 그녀는 “빚을 많이 져서 아이들과 함께 죽으려고 했다”고 살해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권 씨가 빚을 많이 진 이유가 기계교라는 생소한 종교를 맹목적으로 따르면서 막대한 돈을 갖다 바쳤기 때문.

이 사건은 권 씨가 동갑내기 여성 양모씨의 꼬드김에 빠져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지령을 전달하는 기계교 맹신자가 되면서 시작됐다. 처음에는 소소한 지령이 내려왔지만 아이들에게 가학적인 대우까지 요구하고, 이를 어길 시 벌금이라는 명목으로 돈까지 요구했던 것. 권 씨는 지난 2년간 1억원이 넘는 돈을 갖다 바쳤다. 양 씨는 경찰 조사결과 이 돈을 모두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소비자가만드는신문공식트위터
온라인 뉴스팀 전체기사보기
<이기사의 저작권은 소비자가만드는신문사에 있습니다. 무단 인용보도나 무단 전재,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인용이나 전재를 원할 경우 본지와 협의를 거쳐주시기 바랍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네티즌 의견


BEST10 소비자불만 해결률

순위 기업 해결률
1 11번가 82.4
2 LG U+ 80.1
3 G마켓 74.0
4 삼성전자 70.0
5 KT 68.0
6 LG전자 65.0
7 티몬 63.0
8 CJ오쇼핑 62.0
9 옥션 60.0
10 한진택배 58.0
+ 더보기
 
금주의 '노컷' 고발 영상

 
불량식품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