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4년 10월 31일 금요일
최종 2014년 10월 31일 16시 29분

로고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
제조-유통-사용 등 단계별 관리 문제 못밝혀 소모적인 분쟁만 반복
인터파크 이벤트 참여했다간 '팔불출' 되기 십상
공기 주입하자 풍선처럼 부푼 코베아 에어매트, 정상?
한번 입고 실밥 터진 아디다스 운동복 "수선만 가능"
고가 시계라도 물 닿으면 '쥐약'..생활방수 기준은?
소피자피해 24시간 접수,중재,보도 제보하기
접수 기저귀 착용후 발진 16:23
접수 기기변경 휴대폰을 중고로 받아 바로 해지를 했으나 약정.. 16:21
접수 창업중계회사를 통해 사기꾼에게 막대한 피해를 얻었습니.. 16:03
처리중 오리털 이불 15:58
소비자가만드는신문 홈 > 종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크게 작게   메일 인쇄 목록
'기계교'가 뭐길래? 두딸 살해한 엄마 알고봤더니 헐~
온라인 뉴스팀 (csnews@csnews.co.kr) 1972-04-14 13:47:38

지난달 모텔에서 두 딸을 살해하고 달아났던 엄마가 '기계교'라는 종교 신봉자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 권모씨는 지난달 전북 부안군의 한 모텔에서 7세, 10세의 두 딸을 죽이고 달아났다가 이틀 만에 붙잡혔다. 그녀는 “빚을 많이 져서 아이들과 함께 죽으려고 했다”고 살해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권 씨가 빚을 많이 진 이유가 기계교라는 생소한 종교를 맹목적으로 따르면서 막대한 돈을 갖다 바쳤기 때문.

이 사건은 권 씨가 동갑내기 여성 양모씨의 꼬드김에 빠져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지령을 전달하는 기계교 맹신자가 되면서 시작됐다. 처음에는 소소한 지령이 내려왔지만 아이들에게 가학적인 대우까지 요구하고, 이를 어길 시 벌금이라는 명목으로 돈까지 요구했던 것. 권 씨는 지난 2년간 1억원이 넘는 돈을 갖다 바쳤다. 양 씨는 경찰 조사결과 이 돈을 모두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소비자가만드는신문공식트위터
온라인 뉴스팀 전체기사보기
<이기사의 저작권은 소비자가만드는신문사에 있습니다. 무단 인용보도나 무단 전재,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인용이나 전재를 원할 경우 본지와 협의를 거쳐주시기 바랍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네티즌 의견


BEST10 소비자불만 해결률

순위 기업 해결률
1 샤니 84.2
2 삼성전자 80.4
3 한진택배 80.1
4 오뚜기 75.9
5 농심 75.0
6 동원F&B 73.9
7 LG전자 71.6
8 쿠팡 70.0
9 모토로라 68.7
10 TG삼보 68.2
기간: 2006.10.10 ~ 2012.12.31
+ 더보기
 
금주의 '노컷' 고발 영상

 
불량식품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