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4년 11월 27일 목요일
최종 2014년 11월 27일 11시 32분

로고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
110만원짜리 TV 인터넷 최저가는 35만원...멋대로 변경 배송도
통신3사,단통법 후폭풍에 집토끼잡느라 당근 정책 봇물
HP, 프린터 불량원인 모른 채 환불 거부 "고발해"
해태제과 '허니버터칩' 1인당 1개만 살 수 있다고?
연말연시 신용카드로 기부해볼까?'나눔' 신용카드 다양
소피자피해 24시간 접수,중재,보도 제보하기
접수 휴대폰 사건에 관하여 14:07
접수 제가 올린글이 처리중에서 처리로 바꼈는데 어떻게 된건가.. 14:07
접수 아직 처리중요..어떻게 되고 있는건지 14:03
접수 신한카드 포인트 플러스 반강제적 가입시킨후 약속과 다르.. 14:01
소비자가만드는신문 홈 > 종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크게 작게   메일 인쇄 목록
[성Q&A] 자위가 성관계보다 좋다? 만족도 살펴보니..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2013-01-10 08:12
인터넷이나 잡지에서 섹스에 대해 흔히 볼수 있는 이야기 중 하나는 자위가 좋은 것이고, 자위를 잘 하는 법에 대해서 글을 풀어놓은 것이 참 많다.

이러한 글을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은 이렇다.

물론 자위라는 것 자체가 의학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고 성생활의 보조적인 행동으로 포함되어야 하는 것은 분명 동의하지만, 너무 지나쳐서 성관계보다 자위가 더 좋은 것이며 자위를 잘해야 성관계도 잘 할 수 있다라는 너무 지나친 논리를 펼친다는 생각이다.

성관계를 할 수 있으면 건강에 주는 영향은 성관계를 하는 쪽이 의학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더 좋다는 결과들이 일부 있다.

성관계가 자위보다 심혈관 기능을 포함한 여러 기능에 더 좋은 영향을 준다는 결과도 있다.

폐경기 여성에게는 자위보다는 성관계를 한달에 3번이상 한다면 폐경기때 흔히 올수 있는 질위축증이 덜 올수도 있기 때문이다.

자위를 하는 것은 위와 같은 건강에 영향을 주는 것이 덜 할 수는 있어도 이상한 방법으로 자위하는것에 집착하지 않는 한, 자위가 특별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아직까지 없다.

오히려 성관계가 부족한 남성들은 음경에 신선한 혈액공급이 좀 부족할 수 있는데, 자위가 음경에 신선한 혈액을 공급해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성관계가 부족한 남성의 경우 자위가 음경의 건강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자위에 집착하는 경우 자신만의 자위방법이나 너무 급하게 하는 경우 오히려 정작 성관계시 조루나 지루등이 올수도 있기 때문에 뭐든지 적당한게 좋을 것이다.

만족도는 과연 어떨까?

성관계에서 오르가즘을 느낄 때 특이하게 증가되는 호르몬이 있는데 이것이 프로락틴(prolactin)이라고 하는 호르몬이다.

우리 뇌의 뇌하수체 전엽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인데, 보통은 여성들의 수유에 관여하거나, 성적인 자극에 반응하지 않는 쪽으로 작동하는 호르몬이다.

그런데 성관계시 오르가즘이 크면 클수록 체내에 프로락틴이 크게 증가되는데, 크게 증가된 프로락틴이 성관계 후 다시 성적인 자극에 반응하지 않는 불감기를 발생하게 한다.

따라서 성관계시 오르가즘이 크면 클수록 프로락틴이 크게 증가되면서 성관계의 만족도가 더 크고, 이후 불감기가 더 길게 된다. 

자위를 하고 오르가즘으로 증가된 프로락틴보다 실제 성관계 후 오르가즘으로 증가된 프로락틴이 약 4배 증가되는 확인한 결과가 있다.

이것은 바꿔 말하면 성관계후의 만족도가 자위의 만족도보다 더 크다는 말로 표현할 수가 있을 것이다.

따라서 적당한 자위가 몸에 해로운 것은 아니지만, 자위가 성관계보다 더 좋다는 식의 논리는 너무 지나친 비약이 아닐까?

도움말=어비뇨기과 두진경 원장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소비자가만드는신문공식트위터
뉴스관리자 전체기사보기
<이기사의 저작권은 소비자가만드는신문사에 있습니다. 무단 인용보도나 무단 전재, 재배포를 절대 금합니다.
인용이나 전재를 원할 경우 본지와 협의를 거쳐주시기 바랍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네티즌 의견


BEST10 소비자불만 해결률

순위 기업 해결률
1 11번가 82.4
2 LG U+ 80.1
3 G마켓 74.0
4 삼성전자 70.0
5 KT 68.0
6 LG전자 65.0
7 티몬 63.0
8 CJ오쇼핑 62.0
9 옥션 60.0
10 한진택배 58.0
+ 더보기
 
금주의 '노컷' 고발 영상

 
불량식품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