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품톡] LG전자, 인버터 컴프레서 탑재 '스탠드형 정수기' 신제품

윤주애 기자 tree@csnews.co.kr 2015년 09월 23일 수요일 +더보기
LG전자(대표 구본준)가 초절전 인버터 기술을 전면에 내세워 국내 정수기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올해 초 데스크형 정수기에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고, 이번엔 스탠드형 정수기 신제품에도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것이다.

이번 신제품(모델명 WS500SW)은 저수조가 없는 직수형 정수기로 정수를 공급하고 스테인리스 소재의 밀폐형 저수조를 통해 냉수와 온수를 공급한다. 스탠드 타입이라 병원, 상점, 사무실 등 상업공간에도 적합하다.

3.jpg
▲ LG전자의 인버터 냉온수 정수기. 왼쪽은 데스크형, 오른쪽은 스탠드형.

특히 상업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냉수 공급량을 기존 제품 대비 50% 늘려 200ml 용량 기준으로 37컵에 해당하는 7.5L까지 연속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더 많은 냉수를 공급하면서도 월간 소비 전력량은 10% 이상 줄여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연속 냉수 공급량이 7L 이상인 스탠드 정수기 중 월간 소비전력량이 가장 적다.

편의성도 대폭 강화됐다. LG 정수기는 디스펜서 높이를 27cm로 키워 대용량 용기에 물을 받을 때 더욱 편리하다. 필터 수명이 다하면 제품 전면부의 ‘청정램프’가 파란색에서 주황색으로 바뀌면서 필터 교체 시기를 알려준다.

렌탈 고객에게는 ‘헬스케어 매니저’가 2개월마다 방문해 물이 닿는 모든 부위를 전기분해 이온 살균수를 이용해 꼼꼼히 관리해 준다. 월 렌탈료는 초기부담 비용 10만 원 기준으로 4만1천900원이다.
6.jpg

LG전자 냉장고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LG만의 차별화한 기술력으로 완성한 국내 최초의 상업용 인버터 정수기로 프리미엄 정수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컴프레서는 정수기의 핵심 부품이다. LG전자가 독자 기술로 개발한 인버터 컴프레서는 필요에 따라 냉각 능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전기료 부담을 낮춰준다. LG전자는 정수기 업계 최초로 인버터 컴프레서에 대해 10년 무상 보증제를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윤주애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