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블랙박스 달면 자동차보험료 3∼5% 깎아준다

윤주애 기자 csnews@csnews.co.kr 2013년 01월 17일 목요일 +더보기
금융감독원은 17일 차량에 블랙박스를 달면 보험료를 3∼5% 깎아준다며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회사들은 2009년 4월부터 자동차보험 가입자가 차량에 블랙박스를 달고 보험회사에 알려주면 자동차보험료를 3~5% 할인해준다.

작년 말 기준 개인용 자동차보험 가입자(1천345만명)의 9.8%(132만명)가 블랙박스를 달아 보험료를 할인받고 있다.

자동차의 블랙박스는 주행자료를 기록하는 장치로, 사고가 나면 사고 전후의 영상과 사고발생위치 등을 자동으로 저장한다. 블랙박스를 설치하면 사고가 났을 때 녹화 영상으로 책임소재를 정확하고 빨리 판단할 수 있다.

또 과실비율 등과 관련된 분쟁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고 목격자가 없는 교통사고, 신호위반사고, 주차시 뺑소니사고의 증거자료로 활용돼 범죄예방효과가 있다.

운전자도 조심 운전을 하게 돼 사고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법인택시 교통사고는 2만4천692건에 달했으나 대부분 법인택시에 블랙박스가 달린 2011년에는 2만331건으로 17.7% 줄었다.

장시간 주차를 하면서 블랙박스를 켜놓으면 자동차 배터리가 방전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 "주차 중 블랙박스를 켜놓을 경우 차량용 보조배터리를 별도로 사용하거나 차량의 저전압이 감지되면 블랙박스 전원을 자동으로 꺼지도록 해주는 블랙박스 전용 케이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