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월드타워, 국내 첫 100층 돌파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3월 24일 화요일 +더보기
잠실에 건설 중인 롯데월드타워가 착공 4년 5개월 만에 건물 중앙 구조물(코어월)이 413.65m를 넘어서면서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100층을 돌파하는 건축물이 됐다.

2010년 11월에 착공된 롯데월드타워는 123층, 555m 높이의 국내 최고층으로 건설되는 빌딩이다. 지난 해 4월 중앙 구조물이 국내 최고 높이(305m)를 넘어선 지 1년 만에 100층을 돌파하며 대한민국 랜드마크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이고 있다.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는 국내 첫 기록이자 층수를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완공된 빌딩들과 비교했을 때 10위에 해당한다. 예정대로 2016년 말 완공이 되면 층수로 전 세계 4위, 높이 기준으로는 세계 6위의 초고층 빌딩이 된다.

롯데물산은 이런 의미 있는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를 기념해 24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지역구 국회의원, 송파구청장 등 내외빈이 참석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특히 이 날 행사에서는 100층을 완공하는 콘크리트 타설식과 123층 공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안전 기원식’도 함께 진행된다.

롯데물산 노병용 사장은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를 계기로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건설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철저한 현장점검과 안전관리로 롯데월드타워가 세계 초고층 건물의 안전기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50324ld.jpg
▲ 롯데월드타워 현장전경.

롯데월드타워가 완공될 경우 2014년 개장한 롯데월드몰과 함께 150만 명의 해외관광객이 추가로 우리나라를 찾아 연간 3천억 원의 외국인 관광수입이 발생하고 국내 관광객을 포함하면 약 5천여 명 이상이 롯데월드몰과 롯데월드타워에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초고층 빌딩은 주요 관광수입원으로 입증됐다.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는 2010년 오픈 후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보다 약 196만 명(20.2%) 증가했다. 대만은 타이페이 101(Taipei 101)이 오픈 후 4년 만인 2008년에 관광객이 385만 명(오픈 대비 71% 증가)으로 눌었다.

롯데월드타워와 같은 초고층 빌딩은 단순히 상징성을 떠나 도시 속 도시라 불리는 ‘입체도시’가 형성된다. 학계에서는 초고층 빌딩이 설계에서부터 단독건물이 아닌 건물 집단을 형성시키는 방향으로 발상의 전환이 이뤄져 ‘입체 도시’ 또는 ‘수직 도시’라고 부른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좁은 국토를 가진 나라에서는 초고층 빌딩이 가져오는 ‘입체도시’ 효과가 건축·도시·환경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한양대 신성우 교수는 “20층 건물 3동을 지을 땅에 60층 건물을 지으면 용적률은 같지만 나머지 2동 지을 땅을 공원, 도로확장 등에 이용해 도시환경 개선효과가 있다”며 “롯데월드타워가 미래 우리나라에 100층 이상 입체 도시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월드타워는 올해 말에 555m 높이에 달하는 외관 공사를 마무리하고, 약 1년 동안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2016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건설 김치현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랜드마크가 될 롯데월드타워를 완벽하게 건설하기 위해 초고층 건설 기술과 관련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한치 오차 없는 안전한 시공으로 국가적인 프로젝트를 마무리 할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