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10억원 기부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12월 10일 목요일 +더보기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대한민국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에 힘을 실어줄 청년희망펀드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이 회장은 10일 청년희망펀드 10억 원을 기부했다. 

151210b.jpg
이 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대한민국을 짊어지고 나갈 청년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자 청년희망펀드 모금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면서 “국민 모두가 한마음이 돼 이땅의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 도전정신을 함양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기업이윤의 사회환원’ 차원에서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서강대, 건국대, 중앙대, 경희대, 순천대 등에 학교 건물을 기증하고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기숙사, 도서관, 체육관, 노인회관 등의 교육 및 사회복지시설 120여 개를 신축·기증한 바 있다.

또한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동티모르,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등 아태지역 14개 국가에 초등학교 600여 곳을 지어 기증했고, 교육용 칠판 60만 여개와 우리나라의 ‘졸업식 노래’가 담긴 디지털피아노 6만 여대를 기부하는 등 교육지원 사업을 활발히 수행해 왔다.

지난 10월 르완다에 피아노 2천대와 교육용 칠판 2만개 기증을 시작으로 교육기부 영역을 아프리카 지역까지 확대해 나가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