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품톡] SK텔레콤, 외국인 대상 특화요금제 · 가입편의 확대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5년 12월 17일 목요일 +더보기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이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특화 요금상품을 출시하고 가입 제도 개선 및 외국인 전문 매장 운영으로 외국인 고객 편의 확대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외국인 고객에게 유용한 특화 요금상품 'band 데이터 글로벌팩'을 선보인다. band 데이터 글로벌팩은 국내 유무선 음성 무제한 혜택을 기본으로 외국인 고객의 국제전화 사용 니즈를 반영해 국제전화 무료 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 가능한 부가통화를 추가로 제공하는 상품이다.

고객은 부가통화를 활용해 국제전화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SK무료국제전화', 'OTO', '닌하오' 등으로 국제전화를 최소 150분에서 최대 400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

011.jpg
예를 들어 국제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중국으로 400분 간 발신할 경우 부가통화 제공량이 없는 요금제 고객은 최소 4만3천200원의 요금이 부과되나 band 데이터 글로벌팩 54 고객은 추가 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band 데이터 글로벌팩은 월 3만2천900원부터 10만3천 원까지 총 8종의 세부 요금상품으로 구성돼 고객이 데이터 이용패턴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내년 6월 17일까지 가입하는 고객 대상 가입 후 6개월간 월 이용료 1천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SK텔레콤은 최대 2회선까지 개통할 수 있는 외국인 고객 대상을 확대하고 가입 조건을 완화하는 등 외국인의 이동전화 가입 제도도 대폭 개선한다. 이를 통해 다수 외국인 고객이 기존 이동전화 회선 외에 웨어러블 기기 등 세컨드 디바이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T포켓파이, T펫 등은 이동전화 개통 회선 수와 상관없이 추가로 가입할 수 있어 외국인 고객이 국내의 우수한 데이터 서비스를 더욱 풍부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012.jpg
한편 SK텔레콤은 미래부-법무부의 외국인 신분 즉시 확인 시스템 개선에 따라 지난 10월부터 외국인 입국 당일 개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속적으로 외국인 고객의 가입 편의를 확대하고 있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전국 주요 도시 및 외국인 밀집 지역 중심으로 외국인 전문 매장 총 51개를 운영한다. 외국인 전문 매장에서는 외국어 설명 자료를 통해 고객의 통신 생활에 적합한 데이터 상품 및 유무선 결합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컨설팅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임봉호 생활가치전략본부장은 "SK텔레콤은 특화 요금 상품 출시, 전용 매장 신설 등을 통해 외국인의 통신 생활 편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이용 행태를 면밀히 분석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