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 벤츠 CLA등 싼 모델 소모품 무상 서비스 제외

출고 차량 안내 책자 고지로 책임 면피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6년 08월 22일 월요일 +더보기
고급차의 대명사로 알려진 메르세데스 벤츠의 일부 저가 차종에 무상보증이 적용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 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업체측은 차량 판매 전 고객에게 미리 상세히 공지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소비자는 알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해당 차종은 메르세데스 벤츠 모델 중 비교적 저렴한 모델로 분류되는 A, B, CLA, GLA 클래스다. 벤츠가 ‘콤팩트카’로 분류하는 이들 차량의 가격은 A클래스가 3천690만 원, B클래스가 4천290만 원, CLA클래스가 4천400만~5천550만 원, GLA클래스가 5천10만~5천300만 원이다.

최근 군산시 미장동에 사는 임 모(남)씨는 지난해 구매한 벤츠 CLA 클래스 모델의 엔진오일과 에어컨 필터, 향균 필터 등 일부 소모품 교환을 위해 서비스센터를 방문했다. 임 씨의 차량은 구매한지 1년가량 된 모델로 주행거리는 1만5천 킬로미터 남짓이다.

하지만 임 씨는 서비스센터 직원으로부터 “해당 차종의 경우 무상보증 대상이 아니라 소모품 교환 시 비용이 발생한다”는 안내를 받았다. 결국 임 씨는 30만 원이 넘는 자비를 들여 소모품을 교환했다.
new_Mercedes-Benz-CLA-Class-2014-1600-16.jpg
▲ 메르세데스 벤츠 CLA 클래스.
임 씨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미리 알지 못했으며 제대로 된 설명을 들은 적도 없어 억울하다는 주장이다.

임 씨는 “벤츠 CLA 클래스 말고도 다른 수입차를 몰고 있지만 무상보증 기간 내에 소모품을 교환할 때 비용이 발생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미리 알았다면 다른 차량을 구매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벤츠 코리아의 설명은 달랐다. 사전에 미리 공지를 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벤츠 관계자는 “A, B, CLA, GLA 클래스 차종의 경우 자사의 서비스 프로그램인 '통합 서비스 패키지(이하 ISP)'를 제공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차량을 판매하기 전에 미리 고객에게 알리기 때문에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통합 서비스 패키지가 적용되지 않더라도 무상 보증을 전혀 받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서비스 중 소모품 교환 서비스만 못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벤츠 코리아는 자사의 ISP를 통해 차량 등록 이후 3년(10만km 이내) 동안 정기점검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 그리고 일반수리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즉 임 씨와 같은 콤팩트 차량 구매자는 정기점검과 일반수리만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ISP가 적용되지 않는 A, B, CLA, GLA 클래스 차량에는 ‘컴팩트 패키지’라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소모품을 교환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완전 무상 교환은 아니고 부품 구입 비용의 최대 30%까지만 할인해 준다.

현재 벤츠코리아 홈페이지 상에 통합 서비스 패키지(ISP)가 적용되지 않는 모델이 어떤 차종인지에 대한 별도의 설명은 없는 상태다.

어떤 형태로 관련 내용을 고객에게 알리는지에 대해 벤츠 측은 “신차 출고 시 차량에 탑재돼 제공되는 안내 책자와 차량을 판매하는 딜러사의 영업사원을 통해 고객에게 안내한다”고 답했다.
new_2016-08-18 17;14;20.jpg
▲ 통합 서비스 패키지에 대한 안내.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하지만 출고 시 차량 책자를 통한 안내는 사실상 구매 전 정보 공개라 볼 수 없다.

무상보증처럼 중요한 사안에 대한 고지를 딜러사와 해당 영업사원에게만 맡기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는 지적이다.

한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차량 판매 실적이 중요한 딜러사 영업사원의 경우 판매에 불리한 내용을 고객에게 따로 알리지 않을 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며 “무상보증처럼 차량 구매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만한 내용에 대해서는 수입사가 주도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6-09-21 17:03:30    
cla구매 할때 딜러한테 들은 적 없다...동호회 카페에서 알게되엿다. 와이퍼 불량 으로 출고 15일만에 써비스 센터 갔는데 와이퍼 교체 비용 10만원 청구하더라 출고떄 불량 소모품 달아놓고 고객한테 삥 뜨더가냐ㅅㅂ 5천만원 넘게 주고 사서 기본 써비스을 못받는줄 알았음 c클 샀다..c클 엔트리 4천짜리는 되고 5천짜리는 저가형??????
106.***.***.141
profile photo
공짜조아 2016-08-27 10:18:19    
한국이 수입차회사들에겐 호구일뿐이란거네
117.***.***.161
profile photo
이신문모냐 2016-08-23 21:02:26    
아주그냥 다 공짜로 달라그래라
뻔히 구매전에 다 설명들었을텐데
변소들어갈때랑 나올때랑 틀린다더니 ...ㅉㅉ
223.***.***.122
profile photo
미친 2016-08-23 20:59:35    
뭐 어디까지 공짜로 얻을려고하냐
223.***.***.122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