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스케치] 쌍용차, 내외관 환골탈퇴 5세대 ‘코란도 C’ 출시…최고 2천649만 원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7년 01월 04일 수요일 +더보기
쌍용차(대표 최종식)가 4일 내외관 디자인과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스타일의 코란도 C를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인 5세대 코란도 C는 전면 디자인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스타일 변경을 이뤘다. SUV 본연의 강인함과 스포티한 이미지는 극대화하면서도 동급 최초 전방 세이프티 카메라를 적용하는 등 안전성을 보강했다.

크기변환_20170104_New_Style_Korando_C1.jpg
먼저 쌍용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에서 핵심적인 숄더윙(shoulder-wing) 그릴은 헤드램프와 완벽하게 일체화된 선을 이루며 강인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하단부 에어인테이크 그릴은 방향지시등 및 안개등과 조화롭게 연결하여 전면부에 통일성을 갖출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주간주행등(DRL)은 개별적으로 이너렌즈(inner lens)를 적용한 11개의 고휘도 LED를 적용하여 고급스러운 스타일은 물론 시원스러운 시인성을 확보했다. 리어범퍼를 핵심 포인트로 한 후면 디자인은 역동성을 더욱 강화했다.

확장된 투톤 리어 범퍼는 오프로더로서의 이미지를 더욱 강조하는 한편 듀얼 테일파이프와 어우러져 스포티한 느낌을 함께 살리고 있다. 신규 18인치 다이아몬드컷팅휠은 심플하면서도 럭셔리한 스포크 디자인으로 날렵한 사이드 가니시라인과 더불어 엣지 있는 측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 공간은 신규 디자인한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스티어링휠을 비롯해 소재와 패턴을 새롭게 적용함으로써 운전자의 조작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감성 품질을 더욱 강화했다. 스티어링휠은 운전자의 손에 밀착되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됐을 뿐 아니라 오디오, 크루즈 컨트롤 등 모든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버튼을 구성했다.

page.jpg
운전자의 취향과 기분에 따라 6컬러 중 선택할 수 있는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실린더 타입의 크롬 몰딩으로 소재의 고급스러운 느낌과 더불어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화했다. 인테리어는 대시보드에 지오메트릭 패턴그레인을, 도어 트림에는 입체감 있는 카본 패턴을 각각 신규 적용하여 젊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데 중점을 뒀다.

아울러 리클라이닝 2열 시트와 동급에서 유일한 풀플랫 2열 시트 바닥 공간은 승객들의 쾌적하고 편안한 장거리 이동을 보장한다. 2열 시트 다이브(dive) 기능 적용으로 폴딩 시 역시 완벽하게 평평한 적재공간이 만들어져 부피가 크거나 무거운 물건을 적재할 때에도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제공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2열 풀플랫(full-flat) 바닥공간을 비롯해 넓고 편리한 공간은 물론 스마트 AWD 시스템과 풀타입(full-type) 서브프레임을 기반으로 한 동급 최고 수준의 오프로드 주행능력을 갖췄다”며 “코란도 C가 가족단위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최상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page.jpg
이밖에도 신형 코란도 C에는 전방 세이프티 카메라가 경쟁 모델 중 최초로 신규 적용됐다. 확대 적용된 전후방 감지센서와 후방 카메라의 조합으로 주차 시나 저속주행 시 사각지대를 해소해 안전성을 높였다.

신형 코란도 C의 판매 가격은 ▲KX 2천243만 원 ▲RX(고급형~최고급형) 2천565만~2천713만 원 ▲DX 2천877만 원 ▲Extreme 2천649만 원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