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세계푸드, 스무디킹 인수해 2년 만에 ‘흑자전환’ 성공...계절음료사업 한계 극복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더보기

신세계푸드(대표 최성재)가 2015년 인수한 스무디킹코리아가 올해 흑자로 돌아섰다.

인수 이후 1년이 넘도록 적자를 내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올해 2분기에 처음 분기 영업흑자를 낸 데 이어 3분기에는 누적 영업이익까지 흑자를 기록했다. 

신세계푸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스무디킹코리아는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7천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4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고 연간으로는 8억 원 적자를 냈으나 올해 흑자전환에 선공한 것이다. 

매출도 1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158억 원 대비 2% 증가했다.

171205s.jpg
과일음료 브랜드 스무디킹코리아는 인수 당시만 해도 ‘제2의 스타벅스’로 키워 신세계푸드의 종합식품회사 도약의 밑거름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올해 1분기까지 영업손실을 내면서 M&A 실패작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스무디킹코리아는 2015년 12월 신세계푸드에 인수되고 한 달 동안 2억 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했으며 2016년 역시 영업손실 8억1천만 원을 냈다. 뿐만 아니라 신세계푸드에 인수되기 3년 전인 2012년부터 수입억 원대의 영업손실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2분기 첫 흑자 실적을 냈으며 3분기 들어 누적 실적까지 흑자로 전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스무디킹코리아가 ‘여름에만 소비되는 스무디’라는 이미지를 탈피해 건강음료 브랜드로 거듭났기 때문이다. 요거트 스무디, 곡물 스무디 등 건강 음료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했으며 샌드위치, 커피와 같이 계절에 제한을 받지 않도록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스무디킹 브랜드를 활용해 엣홈스무디킹, 다이어트 젤리 등을 파우치 형태의 제품을 개발하고 이마트, 이마트24 등 유통채널에서 판매한 것 역시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인수 이후 손실이 났던 직영점을 과감하게 폐점시키고 가맹점을 확대하는 전략도 통했다. 

신세계푸드는 인수 이후 직영점 7개를 정리하고 가맹점을 22개 새롭게 오픈했다. 현재 스무디킹코리아는 직영점 29개, 가맹점 76개로 총 105개를 운영하고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부터 스무디킹의 실적이 개선돼 모회사인 신세계푸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내년에도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스무디킹 브랜드를 활용한 제품을 유통채널에서 판매하는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