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명 슈퍼마켓 양념불고기서 '죽은 벌레'..."제조업체에 알아볼께~"

표진수 기자 vywlstn@csnews.co.kr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더보기
브랜드형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양념 불고기에서 이물을 발견한 소비자가 제조업체로만 책임을 전가하는 대응 태도에 이의를 제기했다.

경기도 하남시에 사는 박 모(여)씨는 이마트 에브리데이에서 구매한 양념불고기를 조리해서 가족들과 식사를 하던 중 이물을 발견하고 기겁했다. 딱딱하게 굳은 벌레 사체로 추정돼 찜찜함은 더욱 컸다고.    
이물질.png
발견 즉시 구입 매장을 찾아가 항의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우리는 판매만 했을 뿐 이물 유입 경위 등은 제조업체에 문의해 봐야 알 수 있다. 제조업체에서 이물을 수거해 간 뒤 조사 결과가 나오면 회신이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박 씨는 우선 원인 규명을 위해 이물 증거를 업체 측으로 넘겼지만 대응 방식에 큰 실망을 드러냈다. 최종적으로 제조업체를 통해 확인하는 건 맞겠지만 초기 대응 시 소비자의 건강을 걱정하는 등 판매를 맡은 업체로써의 책임감은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이다.

박 씨는 “아이들에게 주로 먹이는 식품의 경우 브랜드를 믿고 이용하는데 이물 발견에 대한 책임을 제조업체로만 넘기는 태도에 실망했다”며 "우선 피해를 입은 소비자에게 적절한 대응 후 제조업체와 유통사간 원인 규명은 그 이후에 문제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 측은 원인 파악이 우선이라고 간략히 답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 관계자는 “제조과정에서 들어간 건지 유통단계에서 유입인 된 건지 문제 원인을 찾아 앞으로 시정해 나갈 수 있도록 조치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조사가 끝나기 전에는 어느 쪽의 책임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표진수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